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653 0672020012657707653 03 0305001 6.1.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8975000 1580019011000

귀경길 고속도로 부산→서울 6시간50분…27일 오전 2~3시 정체 해소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제공=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중현 기자 =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후 승용차로 각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까지) 6시간 10분, 광주 6시간 10분, 대구 5시간 30분, 대전 3시간 30분, 강릉 3시간 40분이다.

전국 대부분의 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낮 12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청주분기점 부근 목천 부근과 기흥 부근∼수원 구간 등 53㎞ 구간에서 차들이 밀리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는 부안 부근∼서김제 부근, 당진 부근∼서평택 부근 등 총 56㎞,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으로 진부∼진부 2터널, 평창∼둔내터널 등 총 25㎞ 구간에서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구리 방향으로 서하남∼광암터널 부근 등 총 14㎞, 일산 방향으로는 장수∼송내 등 총 19㎞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서울 방향 정체가 오후 4∼5시께 가장 심했다가 27일 오전 2∼3시께 해소될 것으로 봤다. 하루 교통량은 464만대에 이르고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밤까지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며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