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937 1132020012657707937 02 0201001 6.1.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21305000 1580021414000

서울 장충동 호텔 화재…투숙객 600여 명 긴급대피

글자크기
쿠키뉴스

26일 새벽 서울의 대형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4시51분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불이나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직원 58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지 약 2시간 만인 오전 6시33분께 큰불은 잡혔으며 10시06분 진화 작업과 연기 배출 작업 등이 마무리됐다.

불은 호텔 지하 1층 알람 밸브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호텔 전 층으로 연기가 확산해 투숙객과 직원 등 633명이 대피했다. 연기를 마신 투숙객들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 화재 현장에 들러 소방재난본부의 브리핑을 받고 "호텔 소방 점검을 제대로 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쿠키뉴스 민수미 mi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