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8621 0912020012657708621 01 0101001 6.0.26-RELEASE 91 더팩트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80027006000 1580027021000 related

한국당 "'하극상' 이성윤 파면해야…'윤석열 패싱'"

글자크기
더팩트

자유한국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패싱 논란'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가운데)의 파면을 촉구했다. 지난 13일 이 지검장이 취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는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절대 넘어가선 안 돼"

[더팩트|문혜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하극상을 저지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 지검장이) 검찰 상급자들을 모두 패싱하고 추미애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명백한 하극상"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지난 '1·8 검찰 대학살'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꿰찬 이성윤 지검장의 '윤석열 패싱'이 논란"이라며 "지난 23일 오후 이뤄진 이 지검장의 사무보고에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자신의 결재 없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을 기소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장은 사무보고를 할 때 서울고검장과 검찰총장, 법무부장관에게 모두 보고하도록 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지검장이 '윤 총장은 당시 보고 내용에 관해 이미 잘 알고 있어서 따로 보고하지 않았고, 서울고검장에게도 보고했다'고 해명한 것을 두고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지검장이 서울고검장에 보고한 시간은 하극상 관련 보도가 이미 나간 뒤인 밤늦은 시간이었다고 한다. 이 지검장은 자기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인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지검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에 이어 서울중앙지검장 자리에까지 올랐다"며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이라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는 것 외에는 별로 없다. 문 대통령의 후배사랑이 필요 이상으로 지나친 것만은 아니기를 바랄 뿐"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이 지검장의 최근 행보가 선배의 넘치는 사랑에 어떻게든 보답하기 위한 것들도 아니기를 바란다"며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절대로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 윤 총장에게는 본인이 호출했음에도 30분 내로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고 난리더니만, 이번 하극상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말이 없는가. 즉각 파면하라"고 말했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