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8716 0112020012657708716 01 01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027914000 1580028006000 related

의사 출신 안철수의 '우한폐렴' 예방책…"사스 수준 강력조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the300]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6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예방대응책 4가지를 밝혔다.

의사 출신인 안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동영상을 올리고 △공항·항만 등 1차 방어선 중심의 강력한 조치 △전문가위원회 구성 △중국 내 한국인에 대한 안전조치 △지역 확산 시 전문가위원회 중심의 가상 시나리오 대응 등 우한폐렴 예방 4가지 대응책을 제안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안 전 위원장은 "지금까지 정부 대응을 보면 중국에서 두 사람의 확진자가 나왔다. 첫 케이스는 잘 대응했지만 둘째 케이스는 우한시 병원까지 갔던 사람인데 집으로 돌려보냈다"며 "물론 보건소에서 모니터링하면서 그 다음날 조치했지만 조금 아쉽다. 이것을 교훈삼아 앞으로 2주간 철저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한 폐렴'을 같은 코로나바이러스인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비교하며 "(우한 폐렴의) 치사율을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초기 감염자인 41명 환자에 대한 중국 내 리포트가 최근 나왔는데 중증도가 25%"라며 "증상이 심한 분이 네 명 중 한 명이니 사스보다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안 전 위원장은 "사스 수준이나 그 이상으로 강력한 조치가 1차 방어선을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1차 방어선은 공항이나 항만의 검역소다. 중국 전역을 대상으로 돌아오는 사람들에게 증상이 있으면 자진 신고를 받고, 열 감지기로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걸러내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전문가들에게 권한을 주는 위원회가 필요하다. 전문가들이 다른 어떤 고려도 없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기준으로 두고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며 "또 위원회가 결정권을 가지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모든 권한을 위임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대응 때도 제가 주장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국민뿐 아니라 중국 내 우리 국민에 대한 안전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모든 외교 역량을 총 발휘해서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게 국가가 해야 할 의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아는 여러 의사 선배,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니 이미 만반의 태세를 전국적으로 갖추고 있고 대기 중"이라며 "참 두려운 일이지만 우리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똘똘 뭉치면 이번 위기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