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8900 0182020012657708900 01 0108006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29729000 1580029808000

北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에 등장

글자크기
매일경제

25일 북한 설 명절 공연이 펼쳐진 삼지연극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 옆에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왼쪽 끝)가 앉아있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6년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 제기돼 왔던 '신변이상설'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셨다"고 소식을 전하면서 김경희 전 비서의 모습을 함께 보도했다.

통신 사진에 따르면 김경희는 김정은 위원장과 같은 줄에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 김여정 사이에 앉아 공연을 관람했다. 통신은 이날 공연 관람 참석자로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경희는 최룡해 다음으로 호명됐다.

김경희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유일한 친동생으로 김정은 집권 이후 일정기간 남편인 장성택과 함께 후견인 역할을 해왔다. 그러다 2013년 9월 9일이후 공개석상에서 자취를 감췄고 같은해 12월 김정은 위원장에 의해 남편 장성택은 처형 당했다. 이 때문에 남편과 함께 숙청됐다는 주장부터 뇌졸중 사망설, 자살설 등 신변에 이상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했다.

김경희가 재등장한데는 북한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김경희는 유일하게 생존한 백두혈통 2세대다.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혈통을 계승하고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인물이기도 하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