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378 0372020012657709378 06 0602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36283000 1580036287000 related

[종합]'집사부일체' 김동현, 주먹으로 풍선찌르기…격투기 FLEX~!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집사부일체'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물풍선으로 집사부팀과 레전드팀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26일 오후에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김동현의 플렉스가 그려졌다.

김동현이 물풍선을 피하고 주먹으로 물풍선을 찌르며 파이터의 모습을 보여줬다. 집사부팀과 레전드 팀이 처음으로 하나되어 김동현을 향해 물풍선을 투척했다. 처음에 김동현은 물풍선 폭탄을 맞다가, 집중을 하고 물풍선을 피하는 플렉스를 보여줬다. 신성록이 김동현에게 도전했다. 남자답게 방패가 필요없다면서 허세를 부렸고, 김동현은 신성록에게 로우킥 맛을 보여줬다.

이날 집사부일체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 이상윤, 신성록은 스포츠레전드 골프여제 박세리와 올림픽 5인방 조준호, 최병철, 곽윤기, 김동현과 경기를 함께 치뤘다.

승부욕이 남다른 올림픽 5인방들은 반칙을 하려고 했고, 박세리는 "야, 운동하는 사람들이 반칙을 왜 하느냐"고 말하며 포스를 뿜었다.

신성록이 청소기로 스윙을 하자 목이 부드럽게 움직이면서 치지 못했다. 집사부팀과 올림픽5인방 사부팀은 '쳤느냐 안 쳤느냐'로 큰 목소리가 오고갔다. 신성록의 공이 청소기에 닿지는 않았지만, 치려는 의도가 있었다며 다시 기회는 올림픽 5인방에게 돌아갔고, 릴레이골프는 사부팀이 우승했다.

한편 집사부일체 팀원은 박세리의 레슨을 받으며, 어디에서도 받을 수 없는 수업이라며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두 번째 레전드 수업은 펜싱이었다. 양세형은 펜싱유망주와 최병철과 대결을 지켜보며 고도의 집중력과 순발력을 요하는 레전드 경기를 눈앞에서본 뒤에 신이나서 펄쩍 뛰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최병철은 달려가면서 찌르고 날아서 찌르고 구르면서 찌르는 등 다른 선수들과 매우 다른 스텝과 검술로 괴짜검객의 별명을 얻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