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810 0972020012657709810 05 0506001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42011000 1580043000000

'우한 폐렴' 여파로 ACL 플레이오프 상하이 상강 경기 무관중 개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AFC 공식 SNS 사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확산하면서 중국에서 예정된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ALC) 플레이오프(PO) 경기가 무관중으로 열리게 됐다.

AFC는 26일(한국시각) "중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중국축구협회(CFA)와 협의에 따라 상하이 상강과 부리람 유나이티드 간의 ACL 플레이오프 경기를 비공개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CFA도 "모여드는 관중 사이의 감염 우려를 줄이고자 AFC, 양 팀, 상하이축구협회와 논의한 결과 무관중으로 경기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2020 ACL 본선 조별리그에 출전할 팀을 가리는 이 경기는 오는 28일 중국 상하이의 위안선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중국에서 우한 폐렴 감염자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스포츠 경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오는 2월3-9일 중국, 대만, 태국, 호주가 참가하는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예선 장소가 우한에서 난징으로 바뀐 바 있다.

또한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 챔피언과 FA컵 우승팀이 새 시즌 개막 전 단판 대결로 승자를 가리는 CFA 슈퍼컵은 2월5일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무기한 연기됐다.

한편 올 시즌 ACL 본선은 2월11일 개최한다. 이미 베이징 궈안, 상하이 선화, 광저우 에버그란데 등 여러 중국 팀들의 참가가 확정된 만큼 조별리그 일정에도 우한 폐렴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