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908 0292020012657709908 06 0603001 6.0.26-RELEASE 29 OSEN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0044560000 1580044658000 related

"이젠 한계" 트와이스 채영, 폰번호 유출 고통..나연 스토커 독일男 "내가 퍼뜨려" 논란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트와이스 채영의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노출된 가운데, 독일 남성으로 알려진 한 팬이 "내가 번호를 퍼뜨렸다"고 고백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남성은 최근 같은 그룹 나연에게 스토커 행동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걸그룹 트와이스 채영은 26일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에 “아무 말 없이 물러 서 주기를 바라며, 때를 기다리기엔 이젠 한계인 것 같다"며 "숫자 11개가 배려와 존중이 없는 한 사람을 통해 인터넷에 올라온 순간, 내 휴대폰은 온갖 전화와 문자로 도배됐고,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수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저 관심과 사랑이라고 포장하며 보내는 행동들과 연락들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피로가 되고 불안이 되고 힘듦이 되는지, 조금이라도 생각해 보시길 부탁드린다. 우리를 건강하고 올바르게 관심과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까지 욕되게 하진 말아 달라"고 했다.

채영은 "난 이런 문제에 쉽게 흔들리는 사람이 아니다. 화를 억누르지 못해 글을 쓰는 게 아니다. 따끔히 잘못 됐다는 걸 정확히 알려주고 싶을 뿐이다. 부끄러운 행동이라는 걸"이라며 어긋한 팬심에 일침을 가했다.

채영이 글을 남긴 직후, 나연 스토커로 알려진 독일 남성은 자신의 트위터에 "어떤 사람들이 널 귀찮게 했다고 내 잘못이 아니다. 난 좋은 의도로 팬들에게 너의 번호를 퍼뜨렸고, 그 사람들이 널 괴롭히고 있다. 근데 왜 내 잘못처럼 들리도록 만드는 거야? 네 행동에 대해 생각해 봐"라며 자신이 채영의 휴대전화 번호를 퍼뜨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독일 남성은 "채영아 메시지 삭제해 줘, 그건 날 힘들게 한다. 지금 많은 팬들이 날 협박하는 거 알아? 공평하지 않다. 내가 이 모든 증오를 어떻게 느끼는지 알기나 해? 난 널 귀찮게 할 생각은 없다. 내 기분을 생각해 봐. 난 아무도 괴롭히지 않는다"라며 "나연과 얘기하고 싶었고, 나연이를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을 뿐이다. 왜 나연이는 나랑 제대로 의사소통을 못하니? 내가 기분 나쁘게 했다면 사과할게. 하지만 날 좀 도와줘. 나 지금 협박 많이 받고 있는데 무서워. 메시지를 삭제해 줘. 제발"이라고 부탁했다.

OSEN

이와 함께 독일 남성은 "나는 나연이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나에 대한 그녀의 진짜 의견은 모르겠지만, 아마 내가 독일로 돌아가길 원할지도 모른다. 그게 내가 지금 독일로 돌아가기로 결정한 이유다. 가능한 빨리 독일로 돌아갈 것"이라며 "왜냐하면 난 나연이가 행복하길 원하기 때문이다. 마음 아프고 슬프지만 독일로 돌아가는 것이 나연이를 행복하게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난 결코 누구를 괴롭히지 않았다. 만약 그랬다면 미안하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앞서 독일 남성 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트와이스 나연과 교제중"이라고 주장, 망상에 빠진 외국인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나연이 살고 있는 지역을 돌아다니며 영상을 촬영 후 개인 SNS에 업로드해 JYP엔터테인먼트가 한 차례 조치에 나섰다.

여기에 지난 1일에는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NHK 홍백가합전’ 일정을 마친 뒤 비행기에 탑승했을 때, 같은 비행기에 동승해 나연에게 지속적으로 접근하는 등 소란을 피웠다.

당시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 건에 대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법적 조치를 즉시 강구할 것임을 말씀드린다. 아울러, 아티스트의 항공정보가 불법적으로 판매 및 유포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서도 본 사안을 계기로 반드시 근절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할 것임을 함께 알린다"며 독일 남성에게 업무방해죄를 적용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형사 고발했다.

독일 남성이 나연을 향한 스토커 행동을 비롯해 채영의 휴대전화 번호까지 유출하면서 팬들의 분노가 커졌고, 합법적인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다음은 트와이스 채영이 남긴 SNS 글 전문.

아무 말 없이 물러 서주기를 바라며 때를 기다리기엔 이젠 한계인 것 같습니다.

아무 의미 없을수 도 있는 숫자 11개가 배려와 존중이 없는 한 사람을 통해 인터넷에 올라온 순간, 제 휴대폰은 온갖 전화와 문자로 도배되었고 제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수고를 겪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들은 저 뿐만이 아니라 저희 소중한 멤버들, 저희 회사 다른 많은 아이돌 분들 까지도요.

아무런 생각없이 그저 관심과 사랑이라고 포장하며 보내는 행동들과 연락들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피로가 되고 불안이 되고 힘듬이 되어 가는지 조금이라도 생각 해보시길 부탁 드립니다.

또한 그렇게 꽁꽁싸맨 포장들로 저희를 건강하고 올바르게 관심과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 까지 욕되게 하진말아 주십시오.

전 이러한 문제에 쉽게 흔들리는 사람이 아닙니다. 화를 억누르지 못해 글을 쓰는게 아닙니다. 따끔히 잘못 되었다는걸 정확히 알려주고 싶을 뿐입니다. 부끄러운 행동이라는 걸요. - 채영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