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0339 1072020012757710339 05 0506001 6.0.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51520000 1580059855000

[SPO 현장] '다 잘하고 결정적 기회 놓쳐' 정우영, 0골로 고개 떨궜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유일한 유럽파 정우영(20, 프라이부르크)이 0골로 대회를 끝냈다. 결승전 선발로 출전했지만 전반 종료 뒤에 교체됐다.

한국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1-0으로 이겼다.최소 2위로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지만 반드시 트로피를 품에 안으려는 각오가 현실이 됐다.

김학범 감독은 4-2-3-1 전술을 꺼냈다. 오세훈이 원톱에서 사우디 골망을 노렸고,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김동현과 원두재가 허리에서 볼을 배급했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정우영은 유일한 유럽파로 챔피언십에 합류했지만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지난해 여름 프라이부르크 이적 뒤에 뛰지 못하며 떨어진 실전 감각 때문이었다. 조별 리그에 교체와 선발로 감각을 올렸지만 쉽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8강 요르단전과 4강 호주전에 선택하지 않았다.

결승전 동기부여는 컸다. 공격 포인트를 보여줘야 했다. 훈련 인터뷰에서도 “공격수는 공격 포인트를 올려야 한다. 내 자신에게 아쉽다”며 다짐했다. 김학범 감독은 결승전에 정우영을 선택했고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골대 앞까지 위협적이었다. 한 발 빠르게 침투하며 사우디 수비를 곤란하게 했다. 전반 20분 최후방에서 뻗어온 롱 볼을 감각적으로 잡아 슈팅했지만 빗나갔다. 뒤에도 측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공격 포인트에 총력을 다했다.

전반 42분에 결정적인 기회가 왔다. 이유현이 오버래핑으로 박스 안에 볼을 넣었고, 김진야 패스를 김진규가 감각적으로 흘렸다. 순간적으로 사우디 수비가 흔들리며 천금 같은 기회가 왔지만 슈팅은 골대 밖으로 벗어났다.

누구보다 공격 포인트를 올리고 싶었지만, 김학범 감독은 칼 같았다. 전반 뒤에 정우영을 빼고 이동준을 투입했다. 직선적인 움직임을 더해 골을 노리려는 의도였다. 45분 만에 교체된 정우영에게 아쉬운 순간이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