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689 0432020012757711689 01 01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80080675000 1580104810000

'장성택 처형' 6년 만에 등장한 김경희…이 시점에 왜?

글자크기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권좌에 오른 지 2년 만에 2인자였던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하고 최고 권력자로서 기반을 다졌는데요, 그 일 이후 "독살됐다. 아니다, 요양 중이다" 여러 설이 분분했던 장성택의 부인, 그러니까 김 위원장의 고모 김경희가 6년여 만에 공식석상에 다시 등장했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김아영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설 명절 기념 공연입니다.

김정은 부부와 김여정 사이 검은 한복 차림 여성이 눈에 띕니다.

김정일 동생이자 김정은의 고모,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입니다.

[조선중앙TV : 최룡해 동지, 김경희 동지가 (중략)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김경희가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6년여 만, 한때 김정은의 정치적 후견인으로까지 불렸지만, 2013년 12월 남편 장성택이 반역죄로 처형되자 자취를 감췄기 때문입니다.

CNN이 독살설을 보도하는 등 그간 신병을 둘러싼 각종 설이 제기되기도 했는데, 국정원은 김경희가 건강 문제로 치료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이 이렇게 칩거하던 김경희를 다시 등판시킨 것은 이른바 '백두혈통'을 총동원해 내부 결속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장성책 처형에 따른 물밑 갈등도 일정 부분 봉합된 것으로 보입니다.

[고유환/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 : (이른바) '백두혈통'을 부각해서 김정은의 '정면 대결전'을 성공하기 위한 그런 부각으로도 (볼 수 있겠죠.)]

다만, 김경희가 75살 고령인 데다 김정은 중심 세대 교체가 완료됐다는 점에서 권력 내부의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입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