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2252 0012020012757712252 05 0506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84700000 1580084885000

‘정태욱 헤딩골’ 김학범호, 연장 혈투 끝 대회 첫 우승

글자크기
경향신문

연장 후반 8분, 왼쪽 측면서 잡은 프리킥 찬스에서 이동경이 문전 앞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정태욱이 솟구쳐 헤딩슛으로 연결, 사우디아라비아의 골문을 여는데 성공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팀의 치열한 사투는 전후반 90분으로도 모자라 연장전 혈투로 이어졌다. 피말리는 전쟁 속에서, 승리의 여신은 결국 한국의 손을 들었다.

김학범호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데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터진 정태욱의 헤딩 결승골로 1-0으로 승리, 우승을 차지했다. 2014년 이 대회가 처음으로 시작된 이래 한국이 우승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대회 첫 우승까지 차지하며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겹경사를 누렸다.

김 감독은 이날 다소 변칙적인 선수 기용을 들고 나왔다. 기존 4-2-3-1 포메이션에는 변화가 없었으나, 풀백 자원인 김진야(서울)를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기용했다. 선수 변화도 호주와의 4강전에 비해 3명 밖에 안될 정도로 소규모였다.

한국은 전반 초반 사우디아라비아의 압박에 고전했다. 전반 12분에는 골키퍼 송범근(전북)의 볼 컨트롤 미스로 실점 찬스를 내주기도 했다.

전열을 재정비한 한국은 조금씩 분위기를 가져왔다. 전반 20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공을 잡은 뒤 수비수를 제치고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를 맞고 튕겨져 나왔다. 전반 35분에는 김진규(부산)가 가운데로 파고들다 오세훈(상주)한테 공을 밀어줬고, 오세훈의 오른발 슈팅이 나왔으나 골대를 비껴갔다. 특히 전반 39분과 전반 42분 정우영에게 결정적인 찬스가 찾아왔으나 모두 놓치는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후반 들어 정우영을 빼고 이동준(부산)을 투입하며 주도권을 잡기 시작한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의 탄탄한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이동경(울산)에 김대원(대구)까지 사용가능한 공격자원을 모두 투입했지만, 결정적인 찬스가 좀처럼 오지 않았다.

결국 연장전으로 접어든 경기에서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계속 혈투를 펼쳤다. 연장 전반까지 득점을 내지 못해 연장 후반에 돌입한 경기에서 주도권은 계속 한국이 쥐었다. 연장 후반 5분 이동경이 김대원이 내준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계속해서 두들기던 한국은 결국 결실을 맺었다. 연장 후반 8분, 왼쪽 측면서 잡은 프리킥 찬스에서 이동경이 문전 앞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정태욱이 솟구쳐 헤딩슛으로 연결, 마침내 사우디아라비아의 골문을 여는데 성공했다. 이후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의 파상 공세를 모조리 막아내며 우승을 확정했다.

방콕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