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2720 0352020012757712720 05 0501001 6.1.3-RELEASE 35 한겨레 58558600 false true true false 1580086879000 1580147106000 여자탁구 막내 신유빈 2001272001

여자탁구 단체, 프랑스 꺾고 올림픽 본선 진출

글자크기
패자부활결승전 승리로 티켓 확보

막내 신유빈, 단·복식서 모두 승리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탁구가 패자부활전 우승으로 도쿄올림픽 단체전 본선행의 마지막 티켓을 확보했다.

추교성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27일 포르투갈 곤도마르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도쿄올림픽 세계단체 예선전 2라운드 토너먼트 패자부활 결승전에서 막내 신유빈(수원 청명중)과 최효주(삼성생명), 이은혜(대한항공) 등이 나서 프랑스를 3-1로 물리쳤다.

한국은 이번 대회 1라운드 토너먼트 16강 남북대결에서 북한에 1-3으로 지며 패자부활전으로 밀렸지만, 우크라이나·스페인·프랑스 등을 상대로 3연승을 거둬 올림픽 단체전 마지막 출전권을 확보했다.

한국은 앞서 남자대표팀(감독 김택수)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로써 한국 남녀 탁구 대표팀은 1988년 서울대회 이후 9회 연속 올림픽 동반 진출을 달성했다.

여자대표팀은 이날 16살의 막내 신유빈의 활약이 눈부셨다.

신유빈은 첫 복식에서 최효주와 짝을 이뤄 프랑스의 스테파니 뢰이에트-지아난 유난 조를 3-1(8:11/11:5/11:6/11:9)로 꺾어 기선을 제압했다. 한국은 이어 2단식에서 이은혜가 프랑스의 마리 미고를 3-1로 꺾어 게임스코어 2-0으로 앞섰지만 3단식에서 최효주가 패하며 게임 스코어는 1-2가 됐다.

승부의 고비였던 4단식에서 신유빈이 다시 나섰다. 신유빈은 미고를 상대로 첫 세트를 11-9로 이겨 기선을 잡았고 2세트와 3세트마저 내리 승리해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초등학교 3학년이던 2013년에는 종합선수권대회에서 대학생 언니를 4-0으로 완파해 화제를 모았고 2018년에는 국내 최고권위의 종합선수권에서 조대성(대광고)과 혼합복식 준우승을 합작했다.

지난해 아시아선수권 대표선발전에서는 3위로 태극마크를 달아 역대 최연소 탁구 국가대표 신기록을 썼으며, 그해 체코오픈에서 조대성과 혼합복식 우승을 일궜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