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4417 0442020012757714417 06 0602001 6.0.27-RELEASE 44 SBS funE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0093540000 1580099288000 음주운전 방송 2001271915 popular

'음주운전 물의' 길이 밝힌 자숙 3년 "악기 다 치우고 산 탔다"

글자크기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세 차례의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자숙에 들어갔던 길이 3년 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오랜 기간 방송을 쉬었던 길이 눈맞춤방에 등장한다. 첫 장면에서 길은 등산복을 입고 산을 오르는 뒷모습으로 등장하고, 3MC는 그때까지도 그가 길이라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 하지만 등산복에서 말끔한 정장으로 갈아입고 촬영 현장을 찾은 길이 등장하자 3MC는 모두 충격을 받은 모습으로 말을 잇지 못했다.

강호동과 하하가 할 말을 완전히 잃은 가운데, 이상민만이 "이게 말이 돼? 나 지금 소름이.."라며 겨우 입을 열었다. 그가 오랫동안 아주 가까운 지인들과도 연락을 끊었던 만큼, 이날 '아이콘택트' 출연 사실 또한 MC들에게 녹화 당일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사전 인터뷰에 나선 길은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 주신 분들께 너무나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길은 "음악으로 보답한다는 건 말도 안 되고, 그래서 집에서 악기도 다 치워버렸다"며 "산에는 아무도 없으니까, 그냥 걷자는 생각으로 산을 많이 올랐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리고 그는 사실상 '잠적'했던 3년 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자신의 근황도 있는 그대로 공개하며,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해 해명하지 못했던 이유 또한 밝혔다. 이 이야기에 하하는 "전혀 몰랐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하지만 길의 뉘우치는 모습에도 눈맞춤 상대는 "자기가 저지른 일인데, 뭐 어떡해요? 자업자득이지"라며 싸늘한 모습을 보였다. 거듭 지난 과오를 사과하는 길과, 그의 앞에 앉은 상대방의 긴장감 가득한 눈맞춤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