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495 0602020012757717495 08 0803001 6.1.1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6383000 1580191931000

AI와 음악 플랫폼 결합…'똑똑한' 음악 듣기 대세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음악플랫폼 플로 개인 추천 홈 화면. / 플로


이동통신 3사가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음악 플랫폼에 도입하며 '똑똑한 음악 듣기'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27일 SK텔레콤에 따르면 고객인사이트팀이 지난해 하반기 이동통신 이용고객 6천명을 대상으로 자주 이용하는 AI 서비스를 조사한 결과 스피커와 셋톱박스가 67.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음원서비스 이용이 16%로 2위를 차지했다.

AI 서비스를 통해 유용하게 이용하고 있는 기능 1위로는 '음악듣기'가 꼽혔다. SK텔레콤은 자사 음악 플랫폼 플로(FLO)에 '고객의 취향을 읽어주는 음악 서비스'를 구현했다. 이 서비스는 플로가 AI를 활용해 고객이 자주 듣는 음악의 분위기, 가수의 특징, 보컬의 음색 등을 축적한 뒤 고객이 좋아할 만한 음악을 추천하는 식이다.

KT 또한 자회사 지니뮤직에서 AI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다. AI를 통해 '인기 차트 추천'을 하거나 '최근 감상곡 듣기'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음성인식으로 특정 단어를 인지하는 'AI 음악태그 기능'을 설정하면 상황에 어울리는 음악을 추천받을 수 있다.

AI 음악 큐레이션 서비스인 '뮤직브런치'는 사용자의 음악감상 패턴과 취향을 분석해 매일 고객이 원하는 시간대에 추천하는 음악을 들려주는 대화형 음악서비스다. "뮤직브런치 들려줘"라고 등록하면 된다.

LG유플러스는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와 제휴해 'U+우리집 AI'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U+우리집AI'를 통해 음악퀴즈 서비스인 '뮤직큐'를 제공한다. 뮤직큐는 음악의 일부분을 짧게 들려주면, 사용자가 이를 듣고 가수명과 제목을 음성으로 맞히는 서비스다. 짧은 곡을 듣다가 더 듣고 싶은 노래가 있으면 "클로바 노래제목 틀어줘"와 같은 음성 명령으로 전곡을 바로 들을 수 있다.

김나인 기자 silkni@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