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639 0232020012757717639 01 0101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80106859000 1580106883000 related

안철수 "당에 인사드리러 왔다"…손학규 "전방에 서주시길"

글자크기

안철수, 귀국 후 처음으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만나

손학규 "새로운 정치인에 대한 기대 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났다. 안 전 대표가 지난 19일 귀국한 후 8일만이다.


이날 안 전 대표는 손 대표에 "바른미래당을 살릴 방안에 대해 대화하자"고 제안했으며, 손 대표는 "기대가 크다"면서 "전방에 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손 대표를 만나 "귀국전부터 미리 예정된 일정이 있어, 다 치르고 오늘 당에 인사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이어 "손학규 대표님과 어려움에 처해있는 우리당을 어떻게 살릴것인지에 대한 깊이있는 대화를 나누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에 꽃다발을 전달하며 "안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방문해주신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안 대표께서 인천공항에 들어오신 말씀, 언론인터뷰를 통해 하신 말씀을 잘 들었다"면서 "안 대표가 강조하신 것이 바른미래당 손학규가 지향해온바와 같다"고 말했다.


이어 "또 보수통합에 안 가겠다고 확실히 해주셔서 한편으론 걱정도 했는데 안심도 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안 대표에 대한 기대가 아주 크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안 대표가 '안철수 현상'을 일으킨 장본인"이라면서 "그동안 대선이다 서울시장 선거다 해서 기대가 줄어든 면이 있기는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정치인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는 식물국회, 동물국회를 벗어나 민생경제와 평화에 기여하고 정말로 일하는 정치를 만들어야겠다"면서 "안철수가 전방에 서줄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이날 손 대표와의 만남 후 28일 안철수계 비례대표와 호남계 등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과 오찬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손 대표와의 회동에선 당권을 포함한 향후 총선을 대비한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될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