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526 0242020012757718526 02 02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109562000 1580109571000 related

'우한폐렴' 확진자가 우리 동네에?…커지는 '불안감'

글자크기

3번 확진자 '고양 스타필드' 방문 소문

보건당국 "스타필드 방문 이력 없다" 해명 나서

4번 확진자 경기도 평택 거주, 의료기관 방문 등 확인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증상이 나타난 이후 지역사회에서 일상생활을 했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해당 환자가 있었던 지역 사회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에서는 확진자가 방문하지 않은 곳이 인터넷 지역 커뮤니티 등에서 거론되며 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7일 보건당국은 세 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이 환자는 증상이 나타난 22일부터 24일, 3일간 서울 강남과 경기 일산 등을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지역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환자가 ‘고양 스타필드’ 찜질방을 방문했다는 소문이 퍼지며 해당 시설 이용자와 지역 주민들이 2차 감염을 두고 두려움에 떨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보건당국이 공개한 환자의 동선 외 환자가 고양 스타필드를 방문한 사실은 없다.

3번 환자는 서울 강남에서 의료기관과 호텔, 음식점과 편의점을 방문했고, 보건당국은 의료기관과 호텔에 대한 소독을 마쳤다. 음식점은 연휴에 문을 닫은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강남구는 3번 확진자가 관내 호텔, 성형외과 등 11곳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방역당국이 접촉자 파악과 현장에 대한 방역소독 작업에 나섰다.

4번 환자 역시 20일 입국해 27일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활동 반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보건당국은 환자의 정확한 이동경로를 역학조사해 28일 발표할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환자가 경기도 평택시에 살고 있고, 지역에 있는 의료기관을 방문한 것까지만 확인된 상태다.

한편 각 지역 커뮤니티에서는 ‘의심환자가 실려갔다’, ‘의심환자가 병원에 왔다고 통제하더라’ 등의 소문이 확산하며 국민들의 두려움을 키우고 있다. 현재 보건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에 한해 증상이 발생한 이후 이동경로, 접촉자 등을 역학조사해 관리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환자에 대한 단편적인 정보를 실시간으로 개별 답변하는 것은 지역사회 긴급 방역대응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취합된 자료를 종합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강남보건소 관계자들이 3번 확진자가 다녀간 음식점에서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