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901 0252020012757718901 06 0603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1054000 1580169411000 related

방탄소년단, 한국 가수 최초 그래미 공연… “내년엔 후보 도전”

글자크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6일(현지 시각)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그래미 시싱식에서 공연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시상식 2부에서 래퍼 릴 나스 엑스, 컨트리 가수 빌레 레이 사이러스와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Old Town Road All-Stars)’ 무대를 선보였다.

조선일보

방탄소년단이 26일(현지 시각) 미국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래퍼 릴 나스 엑스와 함께 축하 무대를 꾸몄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릴 나스 엑스가 먼저 자신의 히트곡 ‘올드 타운 로드’를 부르기 시작했다. 회전식 무대가 움직이며 서울을 연상케하는 배경이 펼쳐지자 방탄소년단이 등장해 서울 버전으로 각색한 ‘서울 타운 로드’ 노래를 이어 부르기 시작했다. 이 노래는 방탄소년단 멤버 RM이 지난해 7월 ‘올드 타운 로드’에 참여해 만든 음원이다.

무대 배경에는 서울 도심의 빌딩과 ‘BTS’,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 등의 글자가 찍힌 모습이 보여 미국 내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실감케했다. 무대 마지막에는 빌리 레이 사이러스, 메이슨 램지, 디플로 등이 방탄소년단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후렴구를 부르며 무대를 달궜다.

이번 공연으로 방탄소년단은 2년 연속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하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최우수 R&B 앨범 부문 시상자로 그래미 시상식 무대에 올랐다. 당시 방탄소년단은 "이곳에 다시 서겠다"며 그래미상 도전 의지를 보였으나 올해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레드카펫 행사에서 "내년 그래미 시상식 후보에 오르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래미상은 세계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이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와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으로 통하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한 바 있다.

올해 그래미 시상식에서는 영국의 10대 여성 가수 빌리 아일리시가 올해의 레코드, 앨범, 노래 부문과 신인상까지 4개 부문을 수상하며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빌리 아일리시는 지난해 히트곡 ‘배드 가이’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경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