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789 0142020012757719789 08 0801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80114250000 1580114257000

황창규 KT회장 "5G·AI, 인류 번영에 기여할 것"

글자크기
2020 다보스 포럼 패널로 참석
휴렛팩커드 CEO 등과 토론펼쳐
IBC위원과 기업 방향성 논의도


파이낸셜뉴스

황창규 KT 회장(왼쪽 첫번째)이 24일 열린 차세대 디지털 시대를 위한 투자를 주제로 한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창규 KT 회장이 5세대(5G) 통신과 인공지능(AI) 같은 차세대 혁신 기술이 인류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해 국제 사회의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

KT는 지난 20일부터 24일(현지시간)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된 2020 세계경제포럼(WEF) 연례총회 다보스포럼에 황 회장과 5G 플랫폼개발본부장 이용규 상무 등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고 27일 밝혔다. 다보스포럼은 전세계 정재계 인사들이 모여 당면한 글로벌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황 회장은 24일 열린 '차세대 디지털 시대를 위한 투자'를 주제로 한 세션에 패널로 참석했다. 황 회장은 세션에서 △ KT 5G 적용사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간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소개했다.

우선 황 회장은 KT가 다양한 산업에서 만들어온 5G 적용사례를 소개하며 5G를 통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이 실현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특히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을 위해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이 함께 구축하고 있는 스마트 팩토리와 스마트 조선소 사례를 소개했다. 삼성서울병원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의료업무에 5G를 적용한 5G 스마트 혁신 병원 협력 사례도 알렸다.

황 회장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ICT 리더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역설하면서 KT의 사회공헌활동인 기가스토리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기가스토리는 도서산간 지역에 네트워크 인프라와 ICT 솔루션을 제공해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KT의 독창적인 공헌활동이다.

아울러 황 회장은 안토니오 네리 휴렛팩커드 최고경영자(CEO) 등 패널들과 포용적 글로벌 디지털 경제 혁신 방안, 5G와 차세대 혁신 기술을 통한 산업과 소비자 패러다임의 변화, 디지털 인프라 혁신을 위한 기업과 정부의 역할에 대해 토론했다.

이에 앞서 황 회장은 21일 국제 비즈니스위원회(IBC) 동계 미팅에 참석해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기업이 해야 할 역할과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 동계 미팅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IBC 위원들과 만남을 가졌다. 황 회장은 지난해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의 초청으로 한국 기업인으로는 최초로 IBC 위원에 선정됐다. 다음날인 22일 황 회장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UN 사무총장, 리세 킹고 UN 글로벌 콤팩트 대표와 만나 KT의 지속가능경영 활동 현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