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328 1132020012757720328 03 0301001 6.1.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7355000 1580117415000

중국서도 우한폐렴 경계 심화...마카오, 우한사람 강제격리

글자크기
쿠키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발병 근원지인 우한시 사람들이 중국 전역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 정부가 지난 23일 '우한 봉쇄령'을 내렸지만, 중국의 설인 춘제 연휴 기간 우한을 떠난 사람은 500만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져 중국 전역에서 우한 폐렴의 급속한 확산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27일 홍콩 명보,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마카오 정부는 우한시는 물론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湖北)성에서 온 중국 본토인 모두에게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마카오를 떠날 것을 명령했다.

이는 우한 폐렴 증상이 없는 사람에게도 해당하며, 마카오를 떠나지 않는 후베이성 사람들은 정부가 지정한 격리 시설에 머물러야 한다.

현재 마카오에 머무르는 우한 출신은 1390명,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 출신은 2132명이다. 마카오 정부는 격리 시설 수용을 거부하는 후베이인은 강제로 수용시킬 예정이다.

격리 시설은 경찰이 지키면서 출입을 통제하고, 수용된 사람 중 우한 폐렴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 시설로 이송할 방침이다.

후베이성에서 오거나 최근 14일 이내 후베이성을 방문한 적이 있는 중국 본토인은 마카오 입경 때 우한 폐렴에 걸리지 않았다는 진단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진단서가 없으면 입경이 거부된다.

현재 마카오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5명이다.

우한에서 온 한 58세 여성의 경우 지난 23일 마카오 도착 때 어지러움 등을 호소해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전날 검사 때에야 비로소 우한 폐렴 양성 판정을 받아 마카오인들의 불안을 키우고 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 유포되는 동영상을 보면 산시(陝西)성의 한 호텔에서는 직원이 후베이인의 투숙을 거부하자 이 후베이인이 거칠게 항의하는 모습 등이담기기도 했다.

구현화 기자 kuh@kukinews.com

쿠키뉴스 구현화 kuh@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