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711 0532020012757720711 05 05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20408000 1580120547000

'R.I.P 코비' 韓 농구도 숨진 NBA 전설 기렸다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SK와 인삼공사 선수들이 27일 경기 시작 때 이날 헬기 추락 사고로 숨진 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기리는 뜻으로 공격을 하지 않는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잠실=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헬기 추락 사고로 숨진 미국 프로농구(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41)에 대해 한국 프로농구(KBL)도 고인을 애도했다.

서울 SK-안양 KGC인삼공사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경기가 열린 2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선수는 물론 관중까지 브라이언트를 추모했다. 브라이언트의 등번호였던 24와 8을 이용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

먼저 공을 소유한 인삼공사는 공격 제한 시간 24초를 그대로 흘려보냈다. 그동안 두 팀 선수들은 가슴을 두드리거나 손뼉을 치며 브라이언트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후 공격권을 이어받은 SK도 하프라인 통과 제한 시간인 8초를 흘렸다. 상대 공격 코트로 넘어서지 않고 공격권을 인삼공사에 넘겼다. 8초 동안 SK 선수단은 전원이 벤치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며 브라이언트를 추모했다. 관중도 장내 아나운서의 안내에 따라 기립박수를 보냈다.

브라이언트는 LA 레이커스에서 8번을 달고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6년부터는 고교 시절 처음 달았던 24번으로 바꿨다. 레이커스는 브라이언트가 은퇴한 뒤 8번, 24번 모두 구단 영구 결번으로 정했다.

선수들도 저마다 고인을 기렸다. 인삼공사의 브랜든 브라운과 SK 자밀 워니 외국 선수들은 농구화에 브라이언트의 이름 'KOBE'와 별명 'MAMBA', 등 번호 '24'와 '편히 잠드소서'라는 뜻의 'R.I.P'(rest in peace ) 등을 적었다.

다른 경기장도 마찬가지였다.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고양 오리온,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서울 삼성의 경기에서도 애국가 제창 전 양 팀 선수들과 관중이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며 24초 동안 묵념했다. DB 치나누 오누아쿠는 경기 후 손가락으로 고인의 등번호였던 24를 표시하기도 했다.

경기에서는 인삼공사가 SK를 76 대 70으로 누르고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브라운이 40분 동안 40점 19리바운드의 원맨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인삼공사는 23승13패로 공동 1위였던 SK(22승14패)를 밀어냈다.

DB는 삼성을 88 대 69로 누르고 2위로 올라섰다. 22승13패가 된 DB는 0.5경기 차로 SK를 제쳤다. 최하위 오리온은 4위 전자랜드를 74 대 63으로 제압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