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865 0562020012757720865 03 03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22892000 1580124507000 related

2019년 전국 땅값 상승세 주춤

글자크기

3.92% 올라… 전년 대비 0.66%P 내려

세계일보

지난해 전국의 땅값이 전년 대비 3.92% 오르는 데 그치는 등 상승세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땅값 상승률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5년 연속으로 전년보다 높았지만 지난해는 전년의 상승률을 밑돌았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전국 지가는 3.92% 상승했다. 이는 전년(4.58%) 대비 0.66%포인트 내린 것이다. 수도권은 5.14%에서 4.74%로, 지방은 3.65%에서 2.51%로 상승폭이 줄었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대책으로 주택 시장이 위축되면서 토지 시장도 상승세가 둔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도별 지가 상승률은 서울(5.29%)이 가장 높았고 세종(4.95%), 광주(4.77%), 대구(4.55%)가 뒤를 이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6.05%)와 성동구(5.88%)의 지가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강남구는 현대자동차의 신사옥인 GBC와 광역복합환승센터 건설, 영동대로 일대 개발사업 등에 대한 기대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성동구는 카페거리 인근 토지에 대한 투자 수요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