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299 1162020012757721299 03 0301001 6.0.26-RELEASE 116 한국금융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28049000 1580128059000 related

우한 폐렴 확산에 중국행 취소 사태...항공사들, 환불 수수료 면제

글자크기
한국금융신문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이 확산되는 가운데 27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급속도로 확산하며 중국 여행 취소가 잇따르자 국내 항공사들이 중국 노선 예매 승객들의 환불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24일 이전 발권한 중국 노선 항공권의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다음달 29일까지 출발하는 항공편이 해당되며, 예약/여정 변경 허용 및 재발행 수수료도 1회 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은 인천~우한 노선의 환불 위약금을 면제하고 여정 변경 시 재발행 수수료를 1회 면제하는 등 조치에 나섰으나 우한 폐렴이 확산하며 적용 노선과 기간을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지난 24일 이전에 발권한 한국~중국 노선 포함 여정에 대해 환불 수수료와 재발행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지난 24일부터 오는 3월 31일까지 출발하는 항공편이 지원 대상이다.

한국금융신문

▲대한항공 우한 폐렴 관련 항공권 변경/환불 규정 안내 [사진=대한항공 홈페이지 캡처]



한국∼중국 출도착이 포함된 이원구간 확약 고객, 한국∼중국 노선 이외 타 노선 확약 고객 중 다른 항공사의 중국∼한국 노선 항공권 소지 고객 등도 적용대상에 포함된다.

저비용항공사(LCC)도 설 연휴 기간 우한 폐렴 확산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환불 수수료 면제 조치에 나섰다.

제주항공은 홍콩, 마카오를 제외한 중국 노선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다음달 출발편의 환불 수수료를 면제한다.

에어부산은 오는 3월 28일까지 출발하는 부산~칭다오를 비롯해 ▲옌지 ▲장자제 ▲시안 ▲싼야 ▲하이커우/인천~닝보 ▲선전 청두 노선 항공편을 대상으로 환불 수수료와 여정 변경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진에어는 다음달 29일까지 제주~상하이 등 중국 본토 노선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며, 티웨이항공은 이달 말까지 출발하는 중국 노선 항공편의 취소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이스타항공도 다음달 29일까지 출발하는 홍콩, 마카오 제외 중국 노선 항공편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예약 취소는 물론, '노쇼'(No-Show)도 많이 발생하는 등 상황이 심각해져 이 같은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말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 중국 내 30개 성과 홍콩·마카오·대만에서 2천744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80명으로 늘었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