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532 0042020012757721532 04 0401001 6.0.2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0131215000 1580132527000 중국 전역서 우한 2001280831

중국 전역에서 우한 시민들 쫓겨나는 사태 발생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시 사람들이 중국 전역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홍콩 명보와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마카오 정부는 우한시는 물론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 성에서 온 중국 본토인 모두에게 오늘(27일) 오전 9시를 기해 마카오를 떠날 것을 명령했습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이 없는 사람에게도 해당하며, 마카오를 떠나지 않는 후베이 성 사람들은 마카오 정부가 지정한 격리 시설에 머물러야 합니다.

또 웨이보와 위챗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 유포되는 동영상을 보면 산시 성의 한 호텔에서는 직원이 후베이 인의 투숙을 거부하자 이 후베이 인이 거칠게 항의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광둥 성 주하이에서는 후베이 성의 별칭인 '악'자가 있는 번호판을 단 차량의 통행이 거부되는 모습이 찍혔습니다.

후베이 성과 인접한 한 마을에서는 중장비를 동원해 흙으로 후베이 성과 통하는 터널을 아예 막아버리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일부 마을에서는 마을 입구에 검문소를 설치해 소총 등을 든 마을 사람들이 검문검색을 통해 후베이 인의 마을 진입을 막는 모습까지 연출됐습니다.

후베이 성과 접한 안후이 성에서는 한 후베이 인이 강제로 차에 태워져 후베이 성으로 돌려보내지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산둥 성에서는 친구 집을 방문한 한 후베이 인이 현지 경찰과 방역 요원에 의해 억지로 끌려 나오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2020년 YTN 공식 다이어리&캘린더를 받고 싶다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