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690 0972020012757721690 06 0602001 6.0.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33973000 1580134327000 related

'아이콘택트' 길 장모 "딸 미혼모도 아닌데, 길 사위로 못 받아들여"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길 장모, 길 /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길이 '아이콘택트'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가수 겸 작곡가 길이 출연했다.

2017년 음주운전 파문 이후 3년간 방송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은 길.그 사이 길은 사랑하는 여인과 언약식 후 가정을 이뤘고 아들이 생겼다.

당시 길의 결혼식 기사가 보도됐지만 부인 기사가 나왔다. 길은 이에 대해 "타이밍을 놓쳤다. 당시 제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했을 때였다. 그리고 주위의 친구들과도 연락을 끊은 상태였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저와 연락이 안 닿으니까 제가 아들을 낳았다는 거에 대해서 지인들 아무도 모르고 있는 상태였다. 기자분들이나 여러 매체에서 제 주위분들에게 연락이 왔는데 그럴 리가 없다고 말씀을 하신거다. 그걸 나중에 알고 나서 다시 바로잡고 싶었는데, 그 타이밍을 놓치니까 겉잡을 수 없이 번져 나갔다. 축복받으면서 결혼식을 하고 아들의 돌잔치도 해야 하는데 다 못 했다"면서 그간의 어려웠던 속사정을 털어놨다.

길의 장모는 "그때 섭섭하고 화가 났다. 분명히 아이를 낳는 것은 축복받은 일이고 행복한 일인데 그렇지 않았다. 어둡고 슬프고. 아기가 꼬물꼬물한데 얼마나 예쁘겠나. 그런데도 그것도 보고 싶지 않았다"고 당시를 돌이켰다.

그는 "올해 여름에 아내의 외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장례식장에 갔다. 사위니까 당연히 자리를 지켜야 하는데 장모님이 사람들 오니까 나가서 차에 있으라고. 조문객들이 오시면 차에 가 있다가 새벽에 정리할 때 되면 들어가서 앉아있다가, 그렇게 3일을 있으면서 더 이상 (결혼식을) 미루면 안 되겠다 싶었다. 장모님이 떳떳하게 내 딸이 시집갔다고, 애가 있다고 주위 분들에게 말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겠다 싶더라"면서 '아이콘택트'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저야 손가락질 받아 마땅하지만, 제 가족들도 같이 욕 먹는 게 싫어서 계속 숨어서 산 것 같다"고 돌아봤다.

길 장모는 "우리 딸이 정말 잘 웃고 밝은 애인데, 늘 숨기고만 있으니 안타깝더라. 미혼모처럼 됐다. 손주도 자유로워졌으면 좋겠고, 마음껏 돌아다녔으면 좋겠다. 그래야만 (길을) 사위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 머리로는 받아들였는데 아직 가슴으로는 못 받아들였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