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842 0962020012857721842 06 0602001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0137275000 1580223067000 related

유명 영화인 출신 연기 학원 원장, 미성년자 수강생 성추행 의혹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연예계 또 다시 성추문이 시작됐다. 아직 구체적인 것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연예계 전반에 또 다시 불안감이 돌고있다.

채널A는 27일 오후 배우 출신의 연기 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원장은 과거 인기가 많았던 중년의 영화인으로 알려졌다. 이날 성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연기가 꿈이어서 학원에 등록했지만, 원장으로부터 지속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첫 성폭행은 독립영화를 찍으면서 벌어졌다고 해 더 충격을 안겼다. A씨는 인터뷰를 통해 “제 표정에서 감정이 너무 안 나온다고 따로 원장실로 불러서 몸을 더듬고 하다 (원장이) ‘불감증인가?‘라고 하더라. 불감증 이런 말을 들어도 솔직히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면서 집과 모텔에서 지속적인 성폭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같은 주장에 원장인 B씨는 “A씨와 사귀는 사이였다. 집으로 부른 것은 촬영 때문이었고, 모텔을 여러 번 간 건 맞지만 오히려 집에 가기 싫다는 A씨의 요구로 갔을 뿐, 성관계도 없었다”면서 “모텔을 한 번 간 게 아니라 그런저런 이유로 몇 번 가기는 했지만 방을 같이 잡아주고 나온 적이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A씨 외에도 또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도 추가로 공개됐다. 이들 역시 모두 원장실로 불려가 탈의를 요구 받았다고 밝힌 동시에, 원장이 평소에도 여배우의 성상납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해 파문이 일고있다.

whice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