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2010 0032020012857722010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39157000 1580165264000

탈레반 "아프간서 미군 수송 비행기 격추…탑승자 전원 사망"(종합)

글자크기

AP "미 공군 전자전기 E-11A 추락 가능성"…미군 대변인은 논평 거부

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반군 대변인이 27일(현지시간) 미군 병력을 수송하던 군용기를 아프가니스탄 가즈니주에서 격추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고위 장교를 포함해 비행기 탑승자 모두가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AFP 통신도 이날 아프가니스탄 동부에서 미군 군용기가 추락해 반군이 통제하는 지역으로 떨어졌다고 탈레반이 밝혔다고 전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미국 점령자들의 군용기가 (아프간 동부) 가즈니주(州)에 추락했다"면서 "모든 탑승자는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항공기 추락 현장으로 이동하는 아프간군
(카불 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정부군이 지난 27일(현지시간) 동부 가즈니 주지역의 항공기 추락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반군은 이날 미군 병력을 수송하던 군용기를 가즈니 주에서 격추했다고 밝혔다. leekm@yna.co.kr



AP 통신도 미군 군용기가 가즈니주에서 추락해 다수의 미군이 사망했다는 무자히드 대변인의 말을 전했다.

탈레반은 가즈니주의 많은 지역을 통제하고 있으며 비행기 추락 사고 지역은 탈레반이 완전히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을 담당하는 미국 중부사령부 대변인 베스 리오던 소장은 탈레반 측의 주장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리오던 소장은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통제 지역에서 발생한 항공기 추락 사고를 조사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통신은 그러나 사고 현장을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진에는 미 공군이 아프가니스탄 공중 정찰을 위해 이용하는 전자전기 E-11A의 잔해로 추정되는 사고기 모습이 실렸다고 소개했다.

아프가니스탄 사고 지역 기자인 타릭 가즈니왈은 AP 통신에 사고 지점이 미군 기지에서 약 10km 떨어진 곳이라면서 불타는 비행기를 봤다고 주장했다.

가즈니왈은 "2구의 시신을 봤으며 기체 앞쪽이 심하게 불탔고 동체와 꼬리 부분이 심하게 부서졌다"고 소개했다.

아프가니스탄의 24시간뉴스 전문 TV 채널 톨로뉴스(TOLOnews)도 추락한 비행기가 미 공군에 속한 것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아프간 탈레반 통제지역에서 추락한 미군 항공기 잔해
(카불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동부 가즈니 주의 탈레반 통제 지역에서 지난 27일(현지시간) 추락한 미군 항공기의 잔해 모습. leekm@yna.co.kr



방송은 현장 모습으로 추정되는 영상을 보여주면서 사고기 오른쪽 엔진의 식별 표시가 미 공군기의 것을 닮았다면서 "동체 윤곽을 볼 때 미 공군기 E-11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방송은 이 영상이 사고와 연관된 것이란 공식 확인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리프 누리 가즈니주 주정부 대변인은 "아리아나 아프간항공 소속 보잉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 10분께 가즈니주 데흐야크 지역에 추락했다"며 "마을 사람들이 불을 끄려 했다"고 로이터 통신에 전했다.

하지만 아프간항공 측은 "오늘 모든 비행이 정상적으로 완료됐다. 추락한 여객기가 없다"고 발표했다.

복수의 아프간 지방 의원과 지방 경찰 대변인도 비행기 추락 사실은 확인했지만, 사고기가 여객기인지 군용기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