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2016 0042020012857722016 01 01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0139006000 1580140331000

설 이후 모두 민심이라는데..."민생 우선" vs "검찰 학살"

글자크기
[앵커]
설 연휴를 마무리하는 여야 정치권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각각 파악한 설 민심 동향을 밝혔습니다.

아전인수격이라고 해야 할까요?

집권 여당인 민주당은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 뜻에 따라 2월 임시회를 열자고 촉구했고, 자유한국당은 정권이 비리 은폐를 위해 검찰 학살을 하고 있다며 정권심판을 강조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휴가 끝나자마자 여야 원내대표들은 경쟁하듯 같은 시간에 기자간담회를 열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설 민심은 곧 민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2월 임시국회 일정을 확정 짓자고 야당 전체에 촉구했습니다.

특히 한국당을 향해선 검찰 편들기 정치를 끝내고 국회의 할 일을 하자며 경찰개혁 법안과 여러 민생 법안들을 처리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의 일은 이제 검찰에, 또 법무부에 맡깁시다. 대신에 정치권은 치열한 민생 경쟁에 나섭시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정반대의 민심 동향을 내놨습니다.

자신이 만난 국민은 모두 삶이 힘들다고 호소했다며 4월 총선에서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게 설 민심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최근 검찰 중간 간부급 인사는 권력 수사는 앞으로 꿈도 꾸지 말라는 정권의 경고로 읽힌다며 이에 대응할 이른바 '검찰학살 TF 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4월 총선에서 이기면 특검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심재철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번 4월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서 특검을 제대로 하겠습니다. 그래서 검찰 학살을 한 이 정권의 비리 낱낱이 밝혀내겠습니다.]

민심 동향 파악과 함께 총선 채비에도 열을 올렸습니다.

민주당은 13호 영입 인재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강제징용 판결을 고의로 지연시킨 이른바 사법 농단 의혹을 폭로한 이수진 전 부장판사를 공개했습니다.

[이수진 / 전 부장판사 : 반드시 사법개혁을 이루겠습니다. 개혁의 대상인 법원이, 스스로 개혁안을 만들고 폐부를 도려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한국당은 공천관리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이른바 컷오프, 공천 배제 기준을 구체화했습니다.

특히 청와대 낙하산 인사와 586 운동권, 위선과 거짓선동의 지도자를 3대 민주주의 위협 세력이라며 이에 대처하는 공천을 강조했습니다.

[김형오 /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 586 운동권들이, 퇴출돼야 마땅할 세력들이 국회의원 배지 다는 일이 없도록 전심 전력을 기울이겠다….]

민주당은 오늘(28일) 하위 20% 의원 평가를 통보하고 다음 달 초 선거대책위원회 발족을 목표로 속도를 내는 가운데,

한국당은 총선 승리를 위해 '중도·보수 빅텐트' 결성에 당의 총력을 쏟는다는 방침입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2020년 YTN 공식 다이어리&캘린더를 받고 싶다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