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264 0512020012857723264 05 0501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2474000 1580162484000

'보미아빠' 김병호, 웰뱅 PBA 챔피언십 우승

글자크기

결승서 마르티네스에 4-3 극적인 승리

딸 김보미는 LPBA 4강 진출…부녀 만세

뉴스1

김병호가 PBA 투어 7차전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뒤 딸 김보미와 함께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PBA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보미아빠' 김병호(47)가 PBA 투어 생애 첫 우승에 성공했다.

김병호는 27일 소노캄 고양에서 열린 PBA 투어 7차전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를 세트 스코어 4-3(15-7 8-15 13-15 15-8 15-6 1-15 11-7)으로 물리쳤다.

오후 10시에 시작된 경기는 자정을 훌쩍 넘겨 끝났다. 그 정도로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1세트를 따낸 김병호는 2,3세트를 내준 뒤 4,5세트를 가져가며 우승에 다가섰다. 그러나 6세트를 1-15로 무기력하게 빼앗기며, 최종 7세트 승부를 펼쳐야 했다.

극적인 7세트가 펼쳐졌다. 김병호는 1-7까지 뒤져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4이닝에 10점을 몰아치며 그대로 승부를 끝냈다.

드라마같은 우승을 차지한 김병호는 상금 1억원을 손에 넣었다. 마르티네스는 준우승 상금 3400만원을 획득했다.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은 8강전에서 에버리지 2.647을 기록, 이번 대회에 신설된 '웰뱅톱랭킹 PBA-LPBA 톱 에버리지'를 수상하며 상금 400만원을 챙겼다.

김병호는 경기 후 "이번 대회 전까지는 1부 잔류가 목표 였다. 그만큼 마음을 비우고 쳤더니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며 "최근 일하던 당구장에서 매니저 일을 그만두면서 생활고에 대한 걱정이 있었는데, 오히려 연습량이 늘면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병호는 "그간 당구가 좋아서 쳤지 당구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은 못했다"며 "프로가 되면서 이렇게 큰 돈을 벌 수 있는 기회가 생겨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아빠 사랑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응원을 펼친 딸 김보미(23)에 대해서는 "경상도 사람이라 서로 제대로 표현을 못하고 지내는데, 당구를 잘 치다 보니 이렇게 딸에게 애정표현을 듣는 날도 생기는 것 같다"며 "언제까지나 나는 내 자신보다는 딸을 더 응원할 것 같다"고 부정(父情)을 드러냈다.

이번 LPBA 7차전에서 4강에 오르며 여자당구 강자로 명성을 이어간 딸 김보미 역시 아버지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김보미는 "마지막 세트에서 마르티네스 선수가 7점을 먼저 낸 상황이었지만, 이상하게도 아빠가 10점을 낼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며 "그간 그 누구보다도 연습을 많이 한 아빠이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