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2344 0042020012857732344 04 0401001 6.0.26-RELEASE 4 YTN 0 true false true false 1580180490000 1580187136000

中 사망자 100명 넘어...수도 베이징도 첫 사망자

글자크기

중국에서 사망 106명·확진자 4,515명으로 급증

어제와 비교해 사망 26명 증가…확진은 1,771명 늘어

하루 전과 비교해 사망자·확진자 증가세 더 빨라져

중국 내 중증 환자 976명·의심환자 6,973명

[앵커]
중국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더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사망자 숫자가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수도 베이징에서도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베이징 전화로 연결해서 이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강성웅 특파원!

사망자와 확진자의 증가 속도가 계속 빨라지고 있는데 오늘은 얼마나 늘었습니까?

[기자]
현재 '신종 코로나'로 인한 중국에서의 사망자는 106명으로 집계가 됐습니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가 어제 자정까지 공식 집계 결과 사망자는 106명, 확진자는 4,51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보건당국은 또 하루 전과 비교해 사망자는 26명이 늘었고, 확진자는 1,771명이 증가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하루 전인 어제는 그 전날에 비해 사망자가 24명이 늘었고, 확진자는 796명이 늘었습니다.

사망자와 확진자의 증가 속도가 계속 빨라지고 있는 겁니다.

특히 확진자의 증가 속도는 전날의 두 배로 뛰었습니다.

아울러 중국 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가운데 976명은 중증으로 분류됐으며, 의심환자 수도 6천 973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통계는 어제 자정까지를 기준으로 한 공식 통계입니다. 숫자는 지금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앵커]
베이징에서도 사망자가 나왔는데, 그렇다면 우한 뿐 아니라 다른 지역도 심각한 거 아닌가요?

[기자]
이미 어제부터 확진자의 절반울 우한과 후베이 이외의 지역이 차지하기 시작했습니다.

확진자가 100명이 넘는 성, 시, 자치구도 5곳이 넘습니다.

허난성과 광둥성,저장성,충칭시,후난성 등이 100명이 넘습니다.

수도 베이징도 오늘 공식 발표 이전까지 보면 80명인데, 여기서는 사망자가 1명 나왔습니다.

베이징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우한에 다녀온 50대 남성입니다.

베이징에는 시민들이 대부분 집안에서 나오지 않고 있고, 지하철에서는 보호복을 입은 방역 요원들이 나와서 발열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곳곳에서 소독약 냄새가 진동을 하고 있지만, 시민들은 불안감을 넘어 공포 상태입니다.

[앵커]
앞으로 언제까지 이렇게 증가하는 걸까요?

[기자]
매일 매일 자고 나면 숫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저우센왕 우한시장은 최근 의심환자의 45%가 확진자가 되는 것 같다고 인터뷰에서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지난 26일 자로 보도한 내용입니다.

우한시장은 그러면서 우한시에서만 지난 26일 기준으로 앞으로 천 명 정도의 확진자가 더 나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우한시장의 예측이 맞다면 현재 중국 전체의 의심환자 숫자가 7천 명 정도니까 앞으로도 중국 전역에서 3천 명 정도 확진자가 더 나올 수도 있습니다.

중국 당국의 대응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지만, 앞으로 더 급증할 수 있다는 예고로 이해되고 있습니다.

[앵커]
당국의 대응은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중국 당국이 연일 총력 대응을 쏟아내고 있지만 상황은 여전히 악화일로입니다.

일단 우한에 의료진 3천 명을 파견해서 우한과 후베이 지역을 안정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지금 임시 병원 2곳을 짓겠다고 했고 천 병상 짜리 1개는 다음 주 월요일까지 완공이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환자들에 대한 격리치료가 어느 정도 가능하고 증증환자와 사망자 수도 조금 안정될 것으로 중국 보건 당국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춘제 연휴를 일단 이번 주말까지로 연장했고, 상하이 시의 경우는 여기에 일주일을 더 연장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사람들의 이동을 못하게 해서 전염의 확산을 막으려는 겁니다.

리커창 총리도 어제 우한 현지를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하고 환자들을 위로했지만, 이후 오늘 또다시 사망자와 확진자 수는 급증했습니다.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