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2576 0512020012857732576 01 0103001 6.0.27-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true false 1580181348000 1580181381000 원종건 미투 논란 2001281631 related

[영상]'미투 의혹' 원종건,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반납"

글자크기


(서울=뉴스1) 김민우 PD = 미투(Me Too) 폭로를 받은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씨가 28일 더불어민주당의 인재영입 자격을 스스로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원씨는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도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며 이렇게 말했다.

원씨는 또 "아무리 억울해도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것이 합당하다"며 "민주당이 선거 목전에 있어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해도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구나 (폭로자는)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으로, 함께했던 과거에 대해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라면서 "감투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원씨의 데이트 폭력 의혹은 전날 오후 한 여성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으로 저를 괴롭혀 왔다"고 글을 올리며 논란이 됐다.

이에대해 민주당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만 밝히고 있으며, 아직 공식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원씨는 14년 전 MBC '느낌표' 방송에 출연, 시청각 장애인이었던 어머니가 각막 기증으로 눈을 뜬 사연으로 유명하다. 민주당에 영입된 후 최근 총선 지역구 출마도 선언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미투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원씨의 과거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모두 경험을 바탕으로 한 100% 사실"이라며 "1년 가까이 교제하면서 원씨를 지켜본 결과 그는 결코 페미니즘을 운운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2020.1.2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unprojec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