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3471 0042020012857733471 05 0501001 6.1.17-RELEASE 4 YTN 58558600 true true true false 1580184297000 1580185944000

김학범 감독 "런던올림픽 동메달 기록 깨고 싶다"

글자크기
[앵커]
스포츠 소식 알아봅니다 김상익 기자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십시오.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오늘 귀국했죠? 그 소식부터 알아보죠

[기자]
태국에서 열린 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에서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처음 우승한 축구대표팀이 오늘 오전 금의환향했습니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대회 우승까지 두 마리 토끼 사냥에 성공해서인지 선수단 모두 밝은 표정으로 국내 팬들과 만났습니다

조별리그부터 결승까지 6경기를 모두 이긴 대표팀 폭스 스포츠가 선정한 이 대회 '팀 오브 토너먼트' '베스트 11'에서도 5명이나 선정됐습니다

대회 MVP 원두재 선수,정태욱, 이동경, 오세훈, 그리고 골키퍼 송범근 선수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학범 호는 이제 잠시 해산한 뒤 3월 재소집돼서 본격적인 도쿄올림픽 준비에 돌입합니다

김학범 감독, 역대 최고 기록인 런던올림픽 대의 동메달 기록을 넘고 싶다고 했는데요

김 감독과 대회 MVP 원두재 선수의 귀국 소감 함께 들어보겠습니다

[김학범 / U-23 축구대표팀 감독 : (올림픽 메달 목표) 그건 변함없습니다. 왜냐면 어차피 목표는 잡아야 하니까 2012년의 동메달이 목표니까 또 기록이란 건 깨라고 있는 거니까 꼭 깨고 싶습니다.]

[원두재 / U-23 축구대표팀 수비형 미드필더 : (동메달 이상 목표를) 감독님께서 말씀하셨다면 당연히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저희 선수들도 노력해서 그 목표를 이루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앵커]
3월에 재소집된다고 말씀하셨는데 7월 올림픽 본선에서는 와일드카드도 3명을 선발할 수 있죠?

[기자]
네, 김학범 감독 2018년 아시안게임에서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를 와일드카드로 선택했는데 이번엔 어떤 선수가 발탁될지 관심입니다

감독은 아직 말을 아끼고 있는데 리우때 활약했던 권창훈 선수나 베이징의 김민재 선수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명단에서 빠졌던 발렌시아 이강인 선수나 다름슈타트의 백승호 선수도 최종 합류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문제는 올림픽 최종 엔트리는 18명으로 이번 대회 23명보다 5명이나 적기 때문에 많은 선수에게 기회가 가지는 않는다는 겁니다

결국 치열한 경쟁 속에서 많은 선수가 최종 부름에서 탈락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조 추첨 있는 4월 20일 이후 감독의 와일드카드 고민 본격적으로 할 듯합니다

[앵커]
휴일에는 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의 헬기 사망 사고 소식으로 세계가 애도 중인데요 국내 농구계도 한마음으로 슬픔을 함께했죠?

[기자]
어제 SK와 KGC 경기인데요

경기 전 외국인 선수들은 저렇게 농구화에 '맘바'라고 쓰고 불의의 사고로 떠난 농구 스타를 기억했습니다

코비의 별명이 블랙맘바였죠.

무척 빠르면서도 코끼리도 죽일 맹독을 갖고 있는 검은 독사입니다

1쿼터 경기가 시작됐는데 KGC 선수들이 공격을 안 하고 24초를 그냥 보냈습니다

대신 선수들은 추모의 박수 등으로 코비를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고요

이 공격 제한 시간 24초가 LA 레이커스 당시 코비 브라이언트의 등번호였죠

이어서 SK 선수들도 8초 동안 하프 라인을 의도적으로 넘지 않아 바이얼레이션을 범합니다

8초 역시 코비의 등번호였는데요

코비는 8번으로 10년 24번으로 10년, 이렇게 20년을 레이커스에서 뛰었습니다

두 번호 모두 2016년 은퇴식 때 레이커스에서 영구결번이됐고요

로스엔젤레스 지역에서는 그래서 8월 24일은 '코비 브라이언트 데이'입니다

원래 고교 시절 24번을 달았는데 LA에서 처음 10년은 이 번호를 달수 없어 8번을 달았고 나중에 10년은 자신의 원래 희망 번호 24번을 달고 뛸 수 있었습니다

[앵커]
코비 브라이언트, 마이클 조던에 비견될 정도로 현대 농구에 엄청난 업적으로 남긴 선수죠?

[기자]
어제 세계 각계각층에서 추모한 데 이어 오늘은 IOC 위원장까지 추모 성명을 낼 정도 세계가 슬퍼하고 있는데요

LA 레이커스에서 20년을 뛰면서 우승 5번, 득점왕 두 번을 차지한 NBA 최고 스타였고요

정규리그 통산 1,345경기에 출전해 평균 25득점, 개인 통산 3만3643점을 넣었습니다

이 통산 득점은 압둘 자바와 칼 말론, 르브론 제임스에 이어 4위에 올라 있습니다

2006년 토론토전에서는 현대 농구에선 상상할 수 없는 혼자 81득점의 기록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명실공히 우리 시대 최고의 슈팅 가드였죠

코비 지난해 케빈 가넷, 팀 던컨 등과 함께 명예의 전당 입성 후보에 선정됐는데요

다음 달 올스타기간에 최종 후보가 발표되고 4월에 최종 입성자가 발표될 예정이었는데 명예의 전당 회장이 오늘 의심의 여지없이 코비가 명예의 전당에 오를 것이라고 말한 상태입니다

[앵커]
이어서 호주오픈 테니스 소식 알아보죠 세계 1위 나달이 8강에 합류했네요

[기자]
나달과 호주의 악동 닉 키리오스가 맞붙었는데요

경기 전 키리오스는 코비 유니폼을 입고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경기에선 나달이 3대 1 승리를 거뒀습니다 첫 세트와 둘째 세트를 주고 받았지만 3, 4세트를 연속 타이브레이에서 승리하면서 3대 1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키리오스, 경기가 안 풀리니까 라켓을 집어 던지고 선심이 웃었다고 엄한 곳에 화풀이도 해봤지만 8강 티켓은 나달이 손에 넣었습니다

[앵커]
산불 때문에 대회 개최 무산도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잘 진행되고 있네요. 이제 남녀 단식 8강이 모두 정해졌죠?

[기자]
테니스 팬들이 가장 관심 갖는 남자 빅3가 모두 8강에 합류했습니다

나달은 준준결승에서 세계 5위 도미니크 팀과 대결합니다. 16강전에 이어 힘겨운 승부가 예상되는데요

반면에 세계 3위 페더러는 조금은 쉽게 4강 안착이 기대되고 있고요

조코비치 역시 4강까지는 무사히 오를 것 같은데 이 두 선수가 올라갈 경우 준결승에서 페더러와 조코비치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됩니다

여자 단식도 8강이 모두 확정됐습니다

세계 1위 홈코트의 애슐리 바티를 비롯해서 세계 3위 시모나 할렙 등 8명의 대진이 전부 정해졌습니다

[앵커]
오늘 스포츠 소식은 여기까지입니다 지금까지 김상익[sikim@ytn.co.kr]기자였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