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5601 0182020012857735601 03 0304002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88886000 1580188926000

`NO 재팬`에도 한국, 16년째 일본 무역적자…수출 순위는 3년째 `중국-미국-베트남`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한국은 반도체를 가장 많이 수출하고 원유를 가장 많이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흑자국은 중국에서 홍콩으로 바뀌었고 무역으로 가장 많은 적자를 내는 상대국은 16년째 일본이었다.

관세청은 2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국가별 품목별 수출입 현황을 발표했다. 품목별 수출액 부동의 1위는 반도체였다. 지난해 반도체 수출액은 939억3500만달러로, 2018년 1267억600만달러보다는 25.9%가량 감소했다. 수출금액은 줄었지만 여전히 전체 수출액 중 비중은 17.3%로 가장 컸다.

품목별 수출액은 자동차와 석유제품이 반도체의 뒤를 이었다. 자동차 수출액은 430억4000만달러, 석유제품 수출액은 406억4800만달러였다. 수출액 중 비중은 각각 7.9%, 7.5%였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한국이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원유였다. 원유 수입액은 전년보다 12.7% 감소해 701억9300만달러로 조사됐다. 수입액 중 비중은 13.9%로 나타났다. 비산유국인데다가 수입 원유를 가공해 수출하는 무역 구조 때문에 원유 수입금액이 가장 많았다.

반도체는 품목별 수입 순위에서도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반도체 수입액은 전년보다 5.1% 증가한 470억3000만달러였으며 수출액 중 비중은 9.3%였다. 한국이 주로 수출하는 품목은 메모리반도체(D램)인 반면, 이를 제외한 전자제품용 반도체가 수입액에서 높게 나타난 것이다. 수입품목 3,4,5위는 주로 에너지원으로 쓰이는 천연가스, 석유제품, 석탄이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과 미국, 베트남에 대한 수출 비중이 컸다. 이들 국가들은 한국의 수출액 순위에서 2017년부터 3년 연속 1~3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해 대중국 수출액은 1362억1300만달러였다. 미국과 베트남은 각각 733억4800만달러, 481억7800만달러였다. 비중은 순서대로 각각 25.1%, 13.5%, 8.9%로 나타났다. 대일본 수출액은 284억1200만달러로 수출액 중 비중 5.2%로 5위에 위치했다. 국가별 수출액에서 중국은 2003년 1위로 올라선 이후 17년째 이를 유지하고 있다. 20% 이상 비중을 차지한 것도 2005년 21.8%를 기록한 이후 15년 연속 계속되고 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별 수입액에서도 중국은 1072억2000만달러로 21.3%의 비중을 보이며 가장 큰 액수를 기록했다. 미국은 618억7200만달러로 12.3%, 일본은 475억7500만달러로 9.5%의 비중을 보였다. 석유 등 수입이 많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218억1400만달러 어치 제품을 수입해왔으며 비중은 4.3%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무역을 통해 가장 큰 흑자를 벌어들이는 국가가 중국에서 홍콩으로 바뀌었다. 중국이 무역흑자 1위 대상국 자리를 내준 것은 2008년 이후 11년 만이다.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은 1362억1300만달러로 2018년보다 16% 줄었다. 대중국 수입액은 1072억2000만달러로 0.7% 늘었다.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함에 따라 대 중국 무역흑자는 2018년 556억3600만달러에서 2019년 289억9400만달러로 47.8% 줄었다.

이에 따라 무역흑자 1위국도 홍콩이 중국을 제치고 올라섰다. 지난해 한국의 대홍콩 무역흑자는 301억3900만달러였다. 2003년부터 집계한 결과 중국이 무역흑자 1위국을 내준 것은 2008년과 지난해 두 번 뿐이다. 반면 무역적자 1위국은 191억 63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한 일본으로 16년 동안 1위를 지키고 있다. 다만 지난해 대일본 적자액은 2003년(190억3700만달러) 이후 16년 만에 가장 적었다. 사우디아라비아(181억1300만달러)와 호주(127억1600만달러)가 뒤를 이었다.

[송민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