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1514 0112020012857741514 04 0401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7655000 1580197687000 볼턴 저서 트럼프의 독재자 2001290631

공화당 일부, 反트럼프로 돌아서나…"볼턴 증인 소환해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볼턴 새 자서전 3월 출간…우크라이나 군사지원-바이든 조사 연계 담아]

머니투데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AFP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증인 소환 문제가 다시 '트럼프 탄핵재판'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볼턴 전 보좌관이 오는 3월 출간할 회고록에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의혹을 입증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다.


볼턴 회고록, 트럼프 탄핵재판의 새 뇌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이 27일(현지시간) 대통령 변호인단의 변론 이틀째를 맞은 가운데, 지난 21일 무산됐던 '볼턴 증인 소환' 문제가 다시 수면에 부상했다.

볼턴이 오는 3월 17일 출간하는 회고록의 내용 일부가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Y)를 통해 알려지면서 트럼프 탄핵의 새 뇌관으로 떠오른 것.

볼턴의 회고록 책 제목은 '그 일이 일어난 방: 백악관 회고록'(The Room Where It happened; A White House Memoir)'으로 528페이지 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책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8월 우크라이나 정부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에 동의할 때까지 3억9100만달러(약 4566억원) 규모의 군사지원을 유보하겠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우크라이나 군사 원조와 트럼프의 정적인 바이든에 대한 조사를 사실상 맞바꿨다는 증언인 셈이다. 이는 민주당이 탄핵 이유로 주장하는 '권력 남용'에 해당한다.

NYT는 소식통을 인용, 볼턴 전 보좌관이 수십쪽에 걸쳐 지난해 9월 경질되기 전 수개월 동안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어떻게 불거졌는지 묘사했다고 보도했다. 고위 각료들이 이 문제에 개입하지 않으려고 애썼던 상황에 대해서도 서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밋 롬니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캐피톨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심판이 열리는 가운데, 탄핵심판장 바깥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AFP




反트럼프 돌아선 밋 롬니 "볼턴 소환 찬성하는 공화당의원 늘어날 것"


이런 행위를 권력남용으로 규정하고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민주당은 '스모킹 건'(결정적 한방)이 나온 것이라며 당장 볼턴을 상원의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요구했다. 낸시 펠로시(민주당) 하원 의장도 "공화당은 이제 헌법과 은폐(cover-up)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볼턴의 책 내용을 부인하거나, '결정적 한 방'이 될 수 없다며 평가절하하는 분위기지만 밋 롬니, 수전 콜린스 등 일부 중진 상원의원을 중심으로 볼턴의 증언을 들어볼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밋 롬니 상원의원은 재판장 바깥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당리당략에 치우친 결론을 내지 않기 위해서는 볼턴 전 보좌관의 말을 들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볼턴 전 보좌관을 증인으로 소환해야한다는 주장에 동조하는 공화당 의원 숫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혀 공화당내 일부 의원들이 반 트럼프 전선으로 이동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상원 100석 중 공화당은 53석을 점유해 4명의 이탈표만 생기면 볼턴을 증인으로 소환할 수 있다. 롬니와 콜린스 외에도 리사 머카우스키, 라마 알렉산더 의원 등이 유력한 이탈 후보군으로 꼽힌다.


볼턴 증언해도 트럼프 탄핵 어려워…트럼프 "책 팔기위한 주장"



볼턴이 증언하더라도 탄핵심판 표결 결과를 바꾸진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탄핵안 가결에 필요한 3분의 2 의석(67석)을 확보하려면 공화당에서 적어도 20명의 이탈자가 나와야 하는데 현재까지 알려진 이탈자의 숫자는 최대 5~6명에 그친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의 주장을 불신하는 입장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회고록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책은 출간 전 국가 안보 관련 확인을 위해 백악관에 넘겨진 상태이다.

그는 또 트위터를 통해 "나는 존 볼턴에게 우크라이나 지원이 바이든 부자를 포함한 민주당 조사와 연계됐다고 말한 적이 절대 없다"며 "책을 팔기 위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황시영 기자 appl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