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4486 0032020012857744486 01 0101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05000000 1580211505000 총선 공약 2001290732 related

이낙연, 곧 종로 예비후보 등록…임종석, 총선 역할 고심(종합2보)

글자크기

이낙연, 이르면 내주 초 종로 이사…당 예비후보 후원회장 역할도

임종석측 "당·정부 기여 방안, 지혜 모아봐야"…민주 러브콜 지속

연합뉴스

재래시장에 붙은 이낙연 전 총리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구 출마를 수락한 이낙연 전 총리가 지난 24일 오후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한 가게에 이 전 총리가 예전에 방문한 사진이 붙어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에 복귀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화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르면 다음 주 초 종로로 이사해 표밭갈이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최근 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에 나서며 '총선 역할론'이 재점화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경우 민주당의 지속적인 러브콜 속에 총선 역할을 놓고 고민이 길어지는 분위기다.

이 전 총리는 28일 오전 민주당에 국회의원 예비후보 검증심사를 신청해 이날 오후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로부터 '적격' 판정을 받았다.

이 전 총리는 이르면 다음 주 초 출마 지역구인 종로의 아파트로 이사하고서 예비후보 등록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예비후보 등록 전까지는 사전 선거운동에 제약이 있는 만큼 지역구와 관련해 정중동 행보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전 총리는 민주당 이화영 전 의원(경기 용인시갑) 등 일부 예비후보의 후원회장을 맡기로 했다.

이 전 총리 측은 "후원회장을 맡아달라는 요청이 많다"며 "실용적 진보를 추구하는 의지와 소신을 가지고 있는 분에 대해 지역구 사정 등을 감안해 후원회장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용적 진보'는 이 전 총리의 정치적 노선이다. 당내 세력 기반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 이 전 총리가 총선을 계기로 세력화에 시동을 거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이 전 총리에 대한 책이 다음 달 3일 출간된다. 측근인 양재원 전 총리실 정책민원팀장이 쓴 '이낙연은 넥타이를 전날 밤에 고른다'라는 책으로, 10여년간 보좌하며 관찰한 이 전 총리의 정치 여정과 일화 등을 기록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임종석 전 비서실장, 민주당 정강정책 연설
(서울=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지난 2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임 전 의원은 현재까지 '불출마'가 공식입장이지만 당 지도부의 러브콜이 이어지면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총선 역할을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최대 관심은 임 전 의원이 당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지역구 출마로 입장을 선회할지 여부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임 전 실장을 따로 만나 직접 출마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고, 당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게 된 이 전 총리 역시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최근에 언급했다.

우상호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불출마 진정성은 저도 이해하고 또다시 출마로 번복할 명분이 마땅치 않다는 고민이 있을 텐데 (임 전 실장이) 출마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자유한국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출마를 선언한 서울 광진을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장관이 빠지면서 예상대로 오 전 시장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그런데 (상대로) 임 전 비서실장을 넣어 조사해보니 여유 있게 이기는 것으로 나오는 모양"이라며 당 지도부가 임 전 실장의 출마를 요청하는 배경을 설명했다.

임 전 의원 측근은 "불출마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면서도 "제도권 안에서의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키면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성공을 위해 해야 하는 역할이 무엇이 있을지 많은 분과 지혜를 모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이 총선에 출마할 경우 불출마 선언 번복이라는 지적이 제기될 우려가 있지만, 민주당으로서는 임 전 실장이 수도권이나 호남 등지에서 역할을 할 수 있는 중량급 인사란 점에서 총선 역할을 지속해서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