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6276 1112020012857746276 01 0101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16160000 1580216167000 related

채이배, 당 정책위의장 사퇴..."손학규·안철수에 실망"

글자크기
서울경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당 정책위의장직을 사퇴했다. 당 지도부 체제 재편을 요구해온 채 의원이 당직을 내려놓으면서 바른미래당이 또다시 분열을 겪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채 의원의 정책위의장 사퇴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채 의원은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 전 의원의 입장을 보고 실망감에 정책위의장 사퇴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채 의원은 “당이 이런 상황에서 정책위의장을 맡아서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느냐는 생각을 했다”며 “저로 인해 당에 쇄신의 물꼬가 트였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안 전 의원은 손 대표를 만나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기거나 조기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등의 방안을 제안했다. 사실상 손 대표에게 권한을 내려놓으라는 뜻이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오너가 최고경영자(CEO) 해고 통보를 하듯 말한다”며 안 전 의원의 모든 제안을 거절했다. 바른미래당은 유승민계의 탈당에 이어 또 다시 분열을 겪을 가능성이 커졌다.

채 의원은 손 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내 당권파로 분류된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손 대표의 거취 정리를 포함해 당 지도부의 변화를 요구하면서 최고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현재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를 제외하고 모두 최고위 출석을 거부하고 있어 정상적인 당직 수행이 어려운 상태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