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6599 0012020012857746599 05 0506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53369328 false true true false 1580218680000 1580218807000 FC서울 ACL 2001291131

FC서울, 기분 좋은 출발…케다 꺾고 ACL 본선행

글자크기

‘공격 축구’ 내세워 4 대 1 승리

박주영, 페널티킥 ‘시즌 1호골’

경향신문

자책골 이은 속죄골 FC서울의 오스마르(왼쪽)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프리킥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석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층 짙어진 2020시즌 검붉은 새 유니폼을 입은 FC서울 선수들은 부지런했다. 한겨울 추위 속에서도 2020년을 여는 첫 공식경기에서 아시아 무대 본선에 오르겠다는 의지가 분명했다. 서울이 시즌 첫 경기에서 기분좋은 승리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서울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ACL 플레이오프(PO)에서 케다FA(말레이시아)를 4-1로 물리쳤다. 지난해 K리그 3위 자격으로 ACL PO 진출권을 얻었던 서울은 ACL 본선행을 결정짓는 단판 승부에서 무난히 승리하며 2017년 이후 3년 만에 ACL 조별리그에 합류했다. 서울은 ACL E조에 포함돼 베이징 궈안(중국),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된다.

한 수 아래인 케다를 홈에서 맞은 서울은 초반부터 강력한 공격 축구로 나섰다. 아직 선수들의 몸상태나 팀 전술 등이 본궤도에 오르기엔 이른 시기여서 둔탁한 감은 있었지만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박주영과 박동진이 투톱으로 나선 서울은 전반 1분 박주영의 발리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1분 뒤 황현수의 문전 슈팅, 5분엔 김주성의 슈팅 등이 잇달아 나왔다.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으나 서울은 케다의 샤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골로 연결하진 못했다.

선제골은 행운과 함께 터졌다. 전반 36분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케다 수비수 헤난 알베스가 핸드볼 파울을 범해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당했다. 전반 38분 박주영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강하게 차 넣어 서울의 시즌 1호골을 기록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서울은 후반 3분 만에 박동진이 황현수의 크로스를 깔끔한 헤딩슛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넣었다. 이후 오스마르가 자책골과 속죄골을 잇달아 넣었다. 후반 6분 케다의 프리킥을 헤딩으로 걷어내려다 자책골을 내준 오스마르는 후반 18분 프리킥 기회에서 왼발 대포알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날 기자회견에서 “ACL을 얼마나 간절히 원했는지 보여주겠다”는 서울 최용수 감독의 의지대로 선수들은 공격을 이어갔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알리바예프가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쐐기골을 터뜨렸다. 묵묵히 경기를 지켜보던 최용수 감독은 활짝 웃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