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7252 0182020012957747252 06 06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30863000 1580230926000 related

우한폐렴 확산→연예가 빨간불…강성훈·슈주·김우석 행사 줄줄이 취소(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연예계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비상이 걸렸다. 팬미팅과 컴백쇼를 예정했던 가수들이 결국 모든 행사를 취소하거나 일정 연기했다.

강성훈 측은 2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월 14일과 15일 양일간 진행 예정이던 미니콘서트, 미니 팬미팅 ‘For You & I’ 관련 공지를 띄웠다.

강성훈 측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발병이 심각한 상황을 치닫고 있어 아티스트와 팬 분들 건강 보호를 위해 공연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며 “팬미팅에 오시는 분들 대다수가 외국에서 오신 분들로 파악된다. 공연 티켓을 포함한 항공편, 호텔 예약 수수료 등 팬 분들께 오는 피해를 최대한으로 줄여드리기 위해 설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긴급하게 일정 연기를 공지하게 됐다”고 행사를 잠정 연기했다.

매일경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강성훈, 슈퍼주니어, 김우석 등이 예정된 행사를 줄줄이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28일 컴백한 슈퍼주니어는 컴백쇼를 급히 비공개로 전환했다. 소속사 레이블 SJ는 전날 팬 커뮤니티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한 상황으로 인해 예정돼 있는 모든 녹화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미리 준비된 부분들이 있기에 일정 변경은 어렵고, 부득이 비공개 진행을 결정했다.

그룹 엑스원 출신 김우석은 단독 팬미팅 ‘우석아’ 티케팅 날짜를 연기했다. 당초 오는 30일 팬미팅 티케팅이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우한 폐렴과 관련해 검토 중이다. 소속사는 티케팅 날짜 및 팬미팅 관련 상세부분을 다음 주 중 다시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우한폐렴 사태에 대해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에서 입국 이후 14일 이내에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대외 활동을 삼가고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 상담을 먼저 받은 뒤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