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7450 0252020012957747450 01 0102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0234426000 1580234606000 related

과도한 불안 갖지말라 했던 文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 대응하라"

글자크기

[우한 폐렴 확산]

2번 확진자 있는 중앙의료원 찾아… "일부 병원 의무 준수안해" 질책도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선제적 조치가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 것을 당부드린다"(26일 대국민 메시지), "우한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전수조사하라"(27일 청와대 참모 회의) 등 갈수록 대응 수위가 높아지는 모습이다. 네 번째 확진자가 나오며 정부 대응을 향한 우려·비판이 커지는 상황을 의식한다는 관측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두 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 환자가 치료받는 곳이다.

조선일보

중앙의료원 간 文대통령, 마스크 쓰고 악수도 생략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우한 폐렴’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의료원 앞 '대기 텐트'에 도착하자마자 손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쓴 뒤 의료진에게 "악수는 생략하겠다"고 했다. 특히 대응 상황을 보고받던 중 의료 기관의 1차 대응을 질타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 환자 한 분은 의료 기관을 방문했는데도 중국에서 오신 분이라는 것을 확인하지 못하고 본인이 직접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연락해 진단했는데, 그런 부분은 누락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그것은 의료 기관이 제대로 해야 할 의무를 준수 안 하는 것"이라며 "의료 기관에 좀 더 경각심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했다. 평택에서 신고된 네 번째 확진자가 동네 의원에 두 차례 방문했는데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국민 홍보도 강조했다. 김연재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말하자 "일반 국민은 마스크 착용이나 손 씻기만 잘해도 과도하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것인가"라고 재차 확인했다.

야권에선 비판이 이어졌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은 "문 대통령이 혹시라도 중국 눈치 보기 때문에 우한 폐렴 확산을 제대로 막지 못한다면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