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7570 0042020012957747570 02 0208002 6.0.26-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0235456000 1580236933000 related

[날씨] 강원 산간 대설...해안에 태풍급 강풍

글자크기
[앵커]
내륙은 포근한 날씨에 비가 내렸지만, 강원 산간에는 대설이 쏟아졌습니다.

또 해안과 해상에는 소형 태풍급 강풍이 몰아쳤습니다.

비와 눈, 강풍이 교차하는 이상한 겨울 날씨의 원인을 정혜윤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겨울 강풍에 제주도 돌담이 힘없이 무너졌습니다.

부산 해안가에는 높은 파도에 바지선이 침몰하거나 침수됐습니다.

이틀째 초속 30m 안팎의 강풍이 불고 해상에는 7~8m의 높은 물결이 일었기 때문입니다.

마치 소형 태풍이 남해를 스쳐 지나간 듯한 상황이었습니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이번 강풍의 원인은 북쪽 고기압과 남쪽의 저기압 사이에서 기압경도력이 강해졌기 때문입니다. 남쪽으로 따뜻한 공기가 자리한 가운데 북쪽에서 한기가 남하하면서 기온 차가 커져 바람이 태풍급으로 강해진 것이죠.]

내륙은 비가 내렸지만, 강원 산간에는 폭설이 쏟아졌습니다.

대설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30cm 안팎의 올겨울 들어 가장 많은 눈이 쌓였습니다.

남해안과 동해안의 강풍과 강원 산간 폭설은 이틀 정도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경/ 기상청 예보분석관 : 30일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동풍 영향으로 비가 오겠고, 산지에는 눈이 쌓이겠습니다. 29일은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상층이 차고 하층이 따뜻해 대기 불안정으로 비가 오겠습니다.]

특히 동해 상에는 이번 주 내내 너울성 파도가 일 것으로 보여 해안가 안전사고와 저지대 침수가 우려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