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7607 0032020012957747607 02 0211004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0238100000 1580279654000 related

WHO "중국에 전문가 보내기로 합의…신종코로나 대응"(종합)

글자크기

"사무총장-시진핑 주석, 보건 대책과 정보 공유 등 논의"

연합뉴스

왼쪽부터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중국에 국제 전문가를 보내기로 중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WHO는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이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말했다.

WHO는 양측이 이날 만남에서 발병지인 우한의 봉쇄 조치에 대한 지속적 협력, 다른 도시와 지역의 공중 보건 대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심각성과 전염성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 지속적인 정보 공유 등에 초점을 맞췄다고 알렸다.

이어 중국을 방문한 WHO 대표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이 실행한 조처, 바이러스의 확인 속도, 바이러스 정보를 WHO와 다른 국가에 공유한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중국과 전 세계에서 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WHO의 최우선 과제"라며 중국 최고 지도부가 보여준 헌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 배열 등에 대한 정보 공유 등에 감사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이해하고 전염을 억제하는 데 있어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WHO는 사람들의 건강과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중국 및 다른 모든 국가와 함께 계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WHO는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국제적인 비상사태를 선포할 단계는 아직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유사시에는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긴급 위원회를 재소집할 수 있으며, 위원들이 대기 상태에서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고 전했다.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28일 현재 전 세계적으로 4천500명을 넘어섰으며 대부분 중국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