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9194 0912020012957749194 06 0602001 6.0.27-RELEASE 91 더팩트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80252200000 1580252205000 스탠드업 서동주 이혼 2001291045 related

'스탠드 업' 서동주 "이혼에도 계급이 있다"

글자크기
더팩트

서동주가 28일 첫 방송된 KBS 새 예능프로그램 '스탠드 업'에 출연해 재치 있는 언변을 뽐냈다.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치 있는 말들로 이혼에 대한 생각 전해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이혼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서동주는 28일 첫 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스탠드 업'에 출연했다. 지난해 스탠드 업 코미디를 본 뒤 SNS에 '기회가 되면 한 번 나도 배워보고 싶다'고 올렸다가 '스탠드업' 작가로부터 출연 제안을 받았고 꿈을 이루게 됐다.

MC 박나래는 "'엄친딸'이다. 공부도 잘하고 연애도 잘하고 말도 잘하고 이혼도 잘한다"라고 서동주를 소개했다. 이에 서동주는 "이혼을 잘하진 않았다"며 "많이 못 받았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이후 서동주는 "이혼을 하고 여러 힘든 점이 있지만 새로운 만남을 가질 때 '언제 말해야 하나'라는 고민이 힘든 점 중 하나"라며 "상대방과의 첫 만남에서 하는 것이 좋을 지, 스킨십을 하기 전 혹은 하고 난 후에 해야할지 그 타이밍을 정하는 것이 가장 어렵다"고 말했다.

또 "이혼에도 계급이 있다"며 "이등병은 결혼을 하고 이혼을 1년 안에 한 살마, 일병은 5년 정도 있었던 사람, 상병은 10년 이상 있었던 사람, 병장은 연차에 상관 없이 아이가 있는 사람"이라고 비유했다.

이밖에도 "클럽에서 붙는 남자들에게 '이혼했고 곧 마흔이다'고 하면 다 사라진다. 클럽을 가고 싶은데 원나잇은 하고 싶지 않은 분들에게 이혼을 추천한다", "면접을 볼 때 인생사에 대해 물어보는데 이혼 이야기를 하면 그 분들의 눈이 초롱초롱해진다", "이혼한 사람과 만나면 전우애 같은 것이 느껴진다" 등의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서동주는 "오늘은 좀 농담 섞인 말로 이혼에 관해 이야기 했는데 이혼 남녀가 겪는 아픔들이 되게 크다. 그러니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