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0236 0772020012957750236 06 0601001 6.0.26-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55830000 1580255852000 related

'사람이 좋다' 이훈 "헬스 사업 망해 빚더미…아령만 봐도 토 나왔다"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배우 이훈이 힘든 시기를 이겨내는 중 재기 의지를 다졌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아들로서, 아빠로서 늘 최선을 다하는 이훈의 삶이 공개됐다.

이훈은 헬스클럽 사업 실패로 힘든 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이훈은 2006년 사업을 시작한 후 무리한 확장과 건물주와의 갈등으로 30억 원대 빚을 떠안았다. 이후 개인회생절차를 밟은 그는 채권자들의 동의를 받아 지난 3년간 빚을 갚았고 앞으로 7년을 더 갚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훈은 “사업에 실패하고 트라우마 때문에 아령만 봐도 토가 나오는 것 같았다. 그래서 2년간 아예 운동을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열심히 해서 반지하 집에서 벗어났는데, 사업 실패하니 다시 반지하 집에 들어와 있었다. 능력도 안 되는 저 때문에 제 아내, 친동생 다 신용불량자 됐다”고 털어놨다.

이훈은 10년째 암투병 중인 아버지를 만나러갔다. 어렸을 때부터 자식들 키우느라 아들과 사진 찍을 여유조차 없었던 그 시절의 아버지를 되새기며 먼 길을 달려 도착한 이훈은 많이 수척해진 아버지의 건강과 체력을 걱정하고 마음 아파했다.

또한 이훈은 고3을 앞둔 큰 아들과 한창 까불 나이인 중학생 둘째 아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운동맨답게 이훈은 아들들과 함께 볼링장을 찾았고, 함께 운동하는 시간 속 꽃피우는 대화 안에서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있는 이훈은 “영화 ‘록키’ 주제가가 내 배경음악이 됐으면 좋겠다. 언제든 재기하는 모습이 마음에 든다”며 재기의 의지를 다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