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5267 0112020012957765267 06 0601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8968000 1580279044000 강성훈 사칭 2001291715 related

강성훈, 젝스키스에게 악플 썼다?…"사칭 고소할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인기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사진=임성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사칭 피해에 강경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젝스키스 탈퇴한 강성훈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에는 닉네임 'winwin8787'이라는 누리꾼이 "강성훈 버리더니 겨우 84위를 기록했냐. 강성훈 새 노래 나오면 저것보단 훨씬 높을 듯", "강성훈 없이 니들이 뭘 하겠냐? 강성훈은 이미 중국에서 3000억 투자 받기로 계약했다" 등의 댓글을 지난 28일 컴백한 젝스키스에게 남긴 내용이 담겨있었다.

문제는 이 닉네임이 과거 강성훈이 직접 "후니입니다, 잘 보고 가요"라는 댓글을 남겨 본인임을 밝혔던 아이디와 동일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강성훈이 젝스키스에게 악플을 남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었다.

하지만 29일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강성훈 측은 법무법인 정솔과 함께 자신을 사칭하고 지속적으로 악플을 다는 누리꾼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강성훈 측은 실제 아이디를 사용한 적도 없으며, 사칭을 비롯해 악의적인 글을 게재하는 네티즌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2년간 자료를 취합해 금주 내로 경찰서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강경한 대응을 강조했다.

앞서 강성훈은 지난 2018년 젝스키스에서 탈퇴했다. 4인조로 재편한 젝스키스는 지난 28일 첫 번째 미니앨범 'ALL FOR YOU'를 발매했으며, 강성훈은 오는 2월14일과 15일 미니 콘서트&팬 미팅을 계획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문제로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