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8087 0012020012957768087 08 0805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2880000 1580286248000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나올까…중국·호주서 배양 성공

글자크기
경향신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으로 인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9일 홍콩 철도 직원이 마스크와 고글을 쓴 채 근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과 호주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배양하는 데 잇따라 성공했다. 바이러스의 구조를 밝히기 위한 첫 단추를 끼운 것이어서 백신 개발을 위한 노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29일 의학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따르면 중국 보건당국의 지원을 받는 과학자들로 구성된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 3명의 기관지 폐포에서 뽑아낸 바이러스를 정상인의 기도상피세포에 주사하는 방법으로 세포 배양에 성공했다.

호주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실험실에서 배양하는 데 성공했다. 로이터통신은 29일 호주ABC방송을 인용해 호주 멜버른대 연구진이 중국 밖 연구실에서는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재생산했다고 보도했다.

세포 배양은 특정 바이러스의 실체를 규명하는 첫 과정이다. 바이러스는 숙주, 즉 환자의 몸을 떠나서는 살아남을 수 없는데, 이런 바이러스를 외부로 끄집어내 살아 있는 세포에서 인공적으로 키우는 것이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바이러스의 생물학적 특성을 밝히거나 동물 실험 등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며 “백신 개발을 위한 기초적인 단계”라고 말했다.

홍콩에선 한발짝 더 나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대 연구진의 발표를 인용해 이전에 개발한 인플루엔자 백신을 바탕으로 새 백신을 만들었다며 임상시험이 끝나려면 1년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 기미가 보이면서 중국 등 아시아권은 물론 미국에서도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가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과 손잡고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호주 퀸즐랜드대에서도 연구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의학계에선 백신 개발부터 일반인을 상대로 한 접종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한다. 국내 의학계의 한 관계자는 “대개는 빨라도 5~10년이 걸린다”며 “비용 투입도 엄청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효용성 높은 백신이 각급 병원에 비치되기까지는 아직도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이정호 기자 ru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