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1194 0352020012957771194 04 0402002 6.0.26-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8305000 1580319908000

각국 전세기 ‘우한 탈출’ 행렬…“여자친구가 중국인…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글자크기
29일 이른 아침 일본 206명, 미국 240명 탈출

호주 인도양 외딴섬에 일단 전원 격리

미, 알래스카서 감염 체크, 일본 “별도 격리 않아”

일본 “테스트 결과까지 각자 집안에 머물러야”

미국인 28살 페레즈 우한에 남는 쪽 선택

“여자친구 중국인…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깥으로 나오는 항공·도로·철도 교통망이 전면 봉쇄된 중국 우한에서 자국민들을 수백명씩 전세기 편으로 ‘탈출’시키는 본국 송환 작전을 미국·일본 정부가 가장 먼저 실행했다. 우한에 외국인 수천명의 발이 묶인 가운데 오스트레일리아(호주)·필리핀 등 다른 나라들도 앞다퉈 전세기를 곧 띄우기로 했다. 탈출한 자국민 ‘집단격리 조처’의 경우, 호주는 외딴섬에 일단 전원 격리하기로 했고 미국은 중간 기착지 알래스카에서 감염 정밀검사를 거친 뒤 다시 캘리포니아 공군기지로 옮겨 최대 2주간 격리하기로 했다. 일본은 별도 격리는 하지 않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각자 자신의 집 안에 머물도록 했다.

29일 이른 아침 우한에서 일본인 206명을 태운 전세기 1대가 오전 8시40분께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모두 마스크를 쓴 귀국 시민들은 비로소 안도하는 표정이었으나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5명은 감기·발열 증상이 있어 각각 별도의 구급차를 타고 도쿄의 한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201명은 신주쿠에 있는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로 이동해 바이러스 검사를 받게 된다. 증상이 없는 사람은 집이나 호텔에서 대기하며 최종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일본 당국은 “잠복기를 고려해 2주 동안 건강상태를 살피고, 외출을 삼가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우한과 그 인근 지역에 사는 일본인은 650여명으로 알려진다. 남은 일부는 현지 슈퍼마켓 매장에 근무하면서 지역주민들에게 식료 생필품을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전세기 2편 정도를 곧 더 보낼 예정이다.

이날 새벽 우한의 미국영사관 직원과 미국민 등 240명을 태운 미국 정부의 전세기도 우한에서 이륙했다. 이 전세기는 알래스카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도착해 모든 탑승객을 대상으로 감염 여부에 대한 정밀검사가 이뤄졌다. 국내선 공항 등 다른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이 공항은 겨울철에 사실상 운항이 중단돼온 것으로 전해졌다. 감염 환자는 앵커리지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그 후 별다른 증세가 없는 사람들은 캘리포니아 마치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도 이 기지에 마련된 특별숙소에 최대 14일간 격리된 채 증상 검사를 계속 받게 될 것으로 알려진다.

우한에 거주하는 미국인은 약 1천명 이상이다. <에이피> 통신에 따르면, 우한 도심의 자기 아파트에 며칠째 머물고 있는 미국인 더그 페레즈(28)는 우한에 남는 쪽을 선택했다. 그는 “내 여자친구가 중국인이다. 아마도 미국행 전세기 탑승이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서 떠날 수 없다. 수많은 외국인이 여기에 붙들려 있다.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떠날 수 없는 처지”라며 “여기는 침몰하고 있는 배와 같다”고 울먹였다.

호주·뉴질랜드·필리핀·유럽연합(EU)도 앞다퉈 우한 지역에 자국민 탈출 전세기를 곧 보내기로 했다. 특히 호주는 대피한 모든 자국민을 인도양의 외딴섬인 크리스마스섬에 14일(최대 잠복기) 동안 격리하기로 했다. 호주령 크리스마스섬은 망명자들과 추방 직전의 외국인 범죄자들을 수용해온 곳이다.

조계완 김소연 기자 kyewan@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