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2199 1112020012957772199 02 0204002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91499000 1580302960000 related

코링크 대표 "정경심이 조국 사모펀드 해명 주도... 너무 다그쳐서 스트레스"

글자크기

"정 교수 '동생 투자 사실 드러나면 절대 안돼' 발언"

"실질적 펀드사 운영자는 조범동" 법정 진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영사의 명목상 대표가 “조 전 장관 사모펀드 의혹 관련 해명자료 준비를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주도했고 그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그는 또 법정에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제 운영 역시 자신이 아닌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가 맡았다고 밝혔다.

이상훈 코링크PE 전 대표는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4부(소병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범동씨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 교수가 사모펀드와 관련해 언론에 잘 해명하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정 교수의 질책에 스트레스를 받았느냐”는 검찰 질문에 “내 능력으로는 쉬운 상황이 아닌데 투자자가 그렇게 이야기하니 힘들었다”며 “해명을 해본 경험도 없으니 쉬운 상황이 아니었고 심리적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8월 조 전 장관 내정 직후 코링크PE의 펀드운용보고서 등 서류를 법무부에 제출했는데 의혹이 불거지자 정 교수가 짜증을 내며 “대응을 잘 하라”고 압박했다는 증언이었다. 이 전 대표는 정 교수가 너무 다그쳐서 더이상 대응하지 못하겠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정 교수가 ‘동생이 유한책임 투자자인 게 드러나면 절대 안 된다’고 이야기한 적도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후 해명 내용에 대해서는 정 교수의 직접 확인을 거친 뒤 보도자료를 냈다고도 덧붙였다. 검찰은 정 교수가 이 전 대표에게 ‘배포하라고 합니다’ ‘대응하지 말라고 하네요, 일단은’ 등의 문자를 보낸 사실도 공개했다.

이 전 대표는 이와 함께 코링크PE의 실질적 운영자가 사실상 조범동씨라는 증언도 내놓았다. 조씨가 자금 대부분을 관리하는 가운데 자신은 소소한 운영비 등만 집행했다는 것이다. 그는 코링크PE가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을 인수한 과정에서도 자신은 합의 과정에서 빠진 채 최종 날인만 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조 전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영사 코링크PE를 차명으로 운영하면서 사모펀드가 투자한 기업 돈 72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을 무자본으로 인수하고 허위공시를 통해 주가 부양을 시도한 혐의도 있다.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려 하자 사모펀드 관계자들과 입을 맞추고 증거를 인멸하도록 한 의혹도 받는다. 조씨는 지난 8월 검찰 수사망을 피해 출국했다가 지난해 9월1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같은 달 16일 전격 구속됐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