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2209 1102020012957772209 03 0310001 6.1.3-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91497000 1580291646000 부산공장 르노 물량 2001300845 related

르노 ‘2인자’ 모소스 부산공장 방문… “신차출시 앞두고 노사갈등 봉합해야”

글자크기
분규 중인 르노삼성 부산공장 찾아 노사 화합 강조
노사 내달 재교섭 예정… "지금이라도 수출 물량 확보해야"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이 29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해 노사 갈등을 봉합하고 경쟁력을 높여야 신차 XM3의 물량 배정 등을 받을 수 있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29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호세비센테 데로스 모소스 르노그룹 부회장은 이날 오후 부산공장을 방문해 현황 보고를 받은 뒤 생산 현장을 둘러봤다. 이어 모소스 부회장은 관리자 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한 뒤 공장을 찾은 오거돈 부산광역시장과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모소스 부회장은 신차 출시를 앞둔 시점에서 노사 화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부산공장은 르노그룹에서 생산성이 매우 좋았던 만큼, 지금 상황을 잘 넘겨서 다시 그룹 내 우수 공장 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이 29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고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르노삼성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부산공장은 품질은 1등이지만, 시간 대비 생산비용도 좋지 않을 뿐 아니라 제품 납기도 하위권"이라며 "부산공장은 잠재력이 있기 때문에 노사 이슈를 조속히 마무리한 뒤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르노그룹은 경쟁력을 측정하는 지표 ‘QCTP(품질·생산비용·납기일·생산성)’로 공장을 평가한다.

르노삼성차는 모조스 부회장의 이번 방문은 제조총괄 자격으로 전 세계 공장을 순회 방문하는 일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르노삼성차가 현재 신차 XM3의 유럽 수출물량 확보 등 공장 가동의 사활이 걸린 현안을 안고 있어 모조스 부회장이 이 부분에 관한 르노그룹의 입장을 전달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모조스 부회장은 지난해 2월에도 노사분규 중인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해 "부산공장 생산비용은 이미 르노그룹 공장 중 최고 수준"이라며 "생산비용이 더 올라가면 생산물량 배정 등에서 경쟁력을 상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XM3 수출물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노사분규를 지난해 3월 8일 이전까지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당시 르노삼성차 노사는 모조스 부회장 방문 이후 분규 타결을 위한 집중 교섭에 나섰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지난해 6월까지 파업과 생산 차질을 이어갔다. 그 결과 XM3의 유럽 수출 물량 배정 결정도 지난해 상반기에서 계속 미뤄졌고 지금은 르노삼성차 부산공장과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처지가 됐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위탁생산량이 전년의 10만대에서 6만대로 줄면서 전체 차량 생산량도 16만5천대로 2018년의 21만대보다 크게 감소했다.

XM3 수출 물량을 예정대로 지난해 상반기 중 확보했더라면 올해 하반기부터는 수출 차량 생산을 시작하면서 로그 물량을 대체할 수 있었으나 물량 확보가 늦어지면서 올해 중 생산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지난해 노사분규로 수출 물량 확보에 차질을 빚었지만, 지금이라도 수출 물량을 확보해야 향후 부산공장의 생산량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결렬에 따라 지난해 12월 20일부터 한 달가량 파업과 부분 직장폐쇄를 강행하는 등 마찰을 빚고 있다. 노사는 설 연휴 직전 파업과 직장폐쇄를 중단하고 다음 달 4일부터 7일까지 협상 타결을 위한 집중 교섭을 벌이기로 했다.

최지희 기자(h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