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3671 0102020012957773671 03 03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99332000 1580304368000 related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우한행 전세기 탑승할듯

글자크기
서울신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 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30일 중국 우한으로 향하는 정부 전세기에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조 회장은 우한에 고립된 국민 700여명을 송환하기 위해 띄우는 전세기에 탑승하는 것을 두고 정부와 협의 중이다. 조 회장의 최종 탑승 여부는 30일 오전에 결정된다.

앞서 정부는 우한에 있는 국민을 데려오기 위해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다. 국적기 중 유일하게 우한 노선을 운행하는 대한항공이 전세기를 보낸다. 270여석 규모인 ‘A330-300’ 기종으로 30~31일 이틀간 네 번 왕복할 예정이다.

전세기에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비롯한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20여명이 함께 탄다. 전세기에 탑승할 승무원은 지원자를 중심으로 선정됐다. 대한항공 노동조합 간부들이 우선 지원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직원들이 자원해 나서자 조 회장도 이를 격려하기 위해 동행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오는 3월 예정된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일반 주주들의 표심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의 경영권 분쟁 국면에서 KCGI, 반도건설, 카카오까지 가세하면서 주총 전망이 안갯속이기 때문이다. 다만 한 표라도 우군을 확보하는 것이 절실하기 때문에 이런 결단을 내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