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3977 0512020012957773977 03 0304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1426000 1580301439000 related

조원태 회장, '신종 코로나' 교민 대피 전세기 탑승할 듯

글자크기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 4대를 투입한다. 2020.1.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교민을 수송할 대한항공 전세기에 탑승할 것으로 보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30일 외교부의 최종 승인을 받는대로 우한행 전세기에 탑승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민 안전을 위해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전세기 탑승 업무에 지원하는 것과 관련해 회장으로서 책임있는 자세를 보이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회사 관계자는 "조 회장이 우한행 전세기에 탑승하는 방안을 두고 외교부 등과 협의를 벌였다"며 "외교부 승인이 나면 조 회장이 우한으로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우한에 고립된 교민 700여명을 송환하기 위해 30~31일 이틀간 전세기를 띄운다. 투입되는 전세기는 B-747과 A-330 기종으로 각각 400명과 270명을 태울 수 있다.

첫 전세기는 30일 오전 10시에 인천공항을 출발, 같은날 오후 7시에 김포공항에 착륙한다. 같은날 낮 12시에 2번째 전세기가 출발해 우한에서 교민을 싣고 오후 9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31일도 같은 일정이다.

전세기에는 의료진과 전문 검역관, 대한항공 승무원 30여명도 탑승한다. 탑승 승무원은 지원자 및 노조 대의원 등 고참급으로 이뤄졌다.
cho8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