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109 1082020012957774109 06 0602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02362000 1580302365000 related

'살림남2' 김승현♥장정윤, 결혼식 공개…딸 수빈 "꽃길만 걸어"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살림남2' 김승현&장정윤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팝핀현준은 전기차를 사기 위해 엄마를 설득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이날 김승현&장정윤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김승현은 "여러분. 드디어 그날이 왔다. 제가 장가를 간다"라고 밝혔다. 김승현은 "메이크업 받을 때까지만 해도 긴장이 안 됐었는데 다 받고 나니까 기다리면서 '진짜 결혼이구나'란 생각이 들면서 조금씩 긴장이 되더라"라고 했다.

김승현 엄마는 메이크업하면서 눈물을 보였고, "드디어 내 품에서 벗어나는구나. 둘이서 그렇게 마음고생도 많이 했는데. 한편으론 행복하고, 뭉클하고, 집 기둥 하나가 빠져나가는 기분이었다"라고 밝혔다. 수빈은 할아버지, 할머니에게 결혼식에서 절대 울지 말라고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가족들은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살림남' 가족인 최민환, 팝핀현준&박애리, 팽현숙&최양락은 물론 필립&미나 부부, 오지호, 이의정, 한기범 등이 참석했다. 김승현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도 더 많은 분들이 축하하러 와주셔서 감동했다"라고 전했다.

이윽고 김승현의 입장. 김승현은 결혼식장에 입장하던 순간을 떠올리며 "많이 떨렸고, 아무것도 안 보였다. 혼자 힘들게 지내왔던 시간이 떠올렸다. 이 순간을 위해 혼자 열심히 살아왔던 게 아닌가 생각이 들면서 짠해지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최제우의 축가 무대가 시작됐다. 최제우는 노래를 하다 김승현에게 마이크를 건넸고, 김승현은 최제우와 함께 신부 장정윤을 위해 노래했다. 김승현 아빠, 엄마는 결국 눈물을 흘렸고, 수빈이 두 사람을 위로했다. 하지만 수빈도 눈물을 보였다. 수빈은 "고생 좀 안 했으면 좋겠고, 꽃길만 걸었으면 좋겠다"라며 축하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승현은 인터뷰에서 아내 장정윤에게 "저란 남편을 믿고 앞으로 잘살아 보아요. 사랑합니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로 간 율희와 최민환. 율희는 "평소에 배 당김이 자주 있다"라고 했고, 의사는 모니터 후 안정을 취할 때까지 입원을 하라고 했다. 율희는 절대 안정을 위해 입원을 했고, 최민환은 갑자기 입원한 율희의 짐을 챙겨왔다.

최민환은 율희에게 "손도 까딱하지 마라. 아예 움직이면 안 된다. 다해주겠다. 입만 움직여"라고 말했다. 율희는 "확실히 지금 되니까 몸이 다르다. 아이들이 골반에 껴 있는 느낌이다"라고 밝혔다. 최민환은 "이제 작은 것도 넘기면 안 된다"라며 율희의 다리를 주물렀다. 이어 식사 시간. 율희는 알아서 먹겠다고 했지만, 최민환은 옆에서 먹여주며 "통통이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라고 했다.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단 율희의 말에 최민환은 편의점에서 아이스크림을 사고 삼각김밥을 먹었다. 최민환은 인터뷰에서 "짱이가 태어났을 땐 아빠도 남편도 처음이어서 많이 부족하고 어설펐다. 그래서 이번엔 더 잘해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